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고딩엄빠' 시즌1 종영...전교 10등→임신·출산으로 검정고시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고딩엄빠'가 시즌1을 마무리했다. 10대 출연자들은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됐지만 아이에 대한 큰 책임감을 보여줬다.

지난 22일 방송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 12회에서는 은우네의 낮밤이 뒤바뀐 일상과 돌상에 이어 삼신상까지 직접 준비한 은하 엄마 정수지 씨의 바쁜 하루가 공개됐다.

우선 현재 13개월 된 은우를 키우고 있는 박수현 씨는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해 MC 박미선, 하하, 인교진 씨에게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되다 보니 주변 시선이 좋지 않았다.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뒤이어 새벽 1시에 훤히 불이 켜져 있는 은우네 일상이 VCR로 공개됐다.

박수현 씨는 새벽임에도 잠들지 않은 은우를 돌보느라 정신없는 와중에도 거실 바닥에 신문지를 깔면서 남편의 밥상을 차렸다. 치킨 가게에서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남편을 위해 삼겹살을 구울 준비를 한 것. 잠시 후 남편 권영민 씨가 귀가해 세 식구는 '새벽 삼겹살 먹방'을 선보였다. 낮밤이 뒤바뀐 생활에 대해 권영민 씨는 "일을 시작하고 나서부터 (식구들의) 생활 패턴이 바뀌게 됐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박수현 씨는 은우를 돌보며 틈틈이 검정고시 준비를 했다. 이를 지켜본 인교진 씨는 "아이를 돌보면서 공부한다는 건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라며 감탄했다. 하하 씨 역시 "절대 안돼. 시간이 없어"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대해 박수현 씨는 "솔직히 지치는데, 이루고 싶은 꿈이 있어서…"라고 입을 떼다 갑자기 폭풍 눈물을 쏟았다. 고3에 엄마가 되기 전까지, 전교 10등 안에 들었던 박수현 씨지만 임신과 출산으로 학업을 중단해야만 했던 상황을 들은 3MC는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 박수현 씨는 남편이 출근한 사이, 혼자 아이를 보고 있다가 시어머니와 영상통화를 했다. 그런 와중에 박수현 씨는 시어머니에게 "작년에 바퀴벌레 나온 것 있잖아요, 아기 젖병에도 들어갔었고"라고 말해 VCR을 보던 스튜디오에서 탄식이 나오게 했다.

박수현 씨는 이에 대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자다가 눈 뜨면 천장에 기어 다니고 했다"라며 "새벽에 아기 분유 타러 나오면 싱크대 3~4마리씩 있었고, (바퀴벌레가) 아기 몸에 다가간 적도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제가 원래 벌레를 진짜 싫어하는데 아기 몸에 스쳐 지나가니깐 너무 스트레스 받고 짜증 났다"라며 "진짜 길바닥에 나앉아도 여기는 들어가기 싫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후 직접 바퀴벌레들을 퇴치하기 위해 퇴치 용품들을 집안 곳곳에 설치한 박수현 씨. 그는 스튜디오에서 MC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작년 7월에 이곳으로 이사 왔는데 여름이 되니깐 한 마리씩 슬금슬금 기어 나오더라"라고 고백하기도. 이에 하하 씨는 "젖병 안에 들어가 있다는 게 너무 충격적이었다"라고 얘기하며 안타까운 시선을 보냈다.

한편 10대에 아이를 낳아 '청소년 부모'가 된 이들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찾아보는 '고딩엄빠'는 재정비 후, 오는 6월 7일부터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시즌2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MBN]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