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창명 “KBS 퇴출 당시 유재석이 구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창명. 사진 ㅣ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이창명이 KBS 퇴출 당시 유재석이 구원해줬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2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이창명은 “바로 윗선배가 유재석, 김용만, 김국진, 박수홍, 양원경, 남희석이었다”면서 “매일 지나다니는 행인 역만 하다 보니 너무 하기 싫었다. 예능 퀴즈 프로에 하필 녹화 날 섭외가 됐다. 개그맨들은 못 하는데 난 하고 싶어서 ‘가겠습니다’ 했다.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장염 걸려서 배가 아프다고 했다”고 출연금지 당시 비화를 전했다.

하지만 방송국은 스튜디오마다 모니터가 있어 다른 스튜디오에서 무슨 녹화하는지 실시간으로 볼 수 있었다.

스타투데이

이창명을 구원해준 유재석. 사진 ㅣTV조선


이창명은 “배 아프다고 간 이창명이 나오니까 난리가 난 거다. 그 이후로 사실상 방송 출연을 정지 당했다”며 “결국 M본부 개그맨 시험을 봤는데 하필 그게 생중계 된 거다. 선배들이 보고 ‘걔는 돌아이야’라 했다. (K본부) 근처도 오지 못하게 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그를 수렁 끝에서 살린 건 지금의 국민 MC 유재석이었다. 이창명은 “선배들에게 미운털이 박혀 어디 갈 데가 없었다. 유재석과 엄청 친했는데 같이 살았다. 재석이는 침대에서 자고 난 바닥에서 잤다. 가족들이 외식하러 갈 때면 빌붙어서 먹었다”고 말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