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남규 딸 유예린(13)도 일냈다...국제대회 첫 우승 [WTT 베를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유남규 한국실업탁구연맹 부회장의 딸 유예린(앞 오른쪽)이 23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2 WTT(월드테이블테니스) 유스 컨덴더 15세 이하 여자단식 우승을 차지한 뒤 셀카를 찍으며 좋아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경무전문기자] 유남규 한국실업탁구연맹 수석부회장은 23일 오전 해외로부터 낭보를 받았다.

탁구 유망주로 쑥쑥 커가고 있는 그의 딸 유예린(13·서울 문성중 2)이 이날 새벽(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2 WTT(월드테이블테니스) 유스 컨덴더(Youth Contender) 베를린’ 15세 이하(U-15) 여자단식에서 우승했다는 소식이었다. 유예린은 2008년 10월생으로 아직 만 14세가 채 안됐다.

유 부회장은 “일본의 아오키 사치에 게임스코어 0-2로 지다가 3-2(5-11, 5-11, 11-8, 11-5, 11-5)로 역전우승을 차지했다”고 좋아했다. 유예린은 15세 국가대표로 선발됐고, 이번에 처음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 출전해 첫 우승을 일궈냈다.
스포츠서울

시상대에 선 유예린(오른쪽에서 두번째).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승전 상대인 사치 아오키는 유예린보다 한살 위로, 일본 탁구 남자대표팀 간판 하리모토 토모카즈(19)의 동생 하리모토 미야와 함께 일본 탁구 여자부 차세대 스타로 거론되고 있다.

유예린은 지난 4월30~5월3일까지 열린 WTT 유스 컨덴데 오스트리아대회 U-15세부 여자단식에서 준우승, U-17세부 여자단식 3위를 한 뒤 이번에 기어코 우승을 일궈냈다. 앞서 열린 폴란드대회에서는 성적을 내지 못했다.

유 부회장은 “예린이가 과거에는 거의 역전패를 많이 당했는데 확실히 올해부터는 역전승이 많다. 승승장구하고 있다”며 좋아했다. 그는 “멘털이 좋아지고 있고, 서브도 좋다. 백핸드는 실업팀 언니들과 해도 밀리지 않는다. 아직 중2로 어리다보니까 힘에서 밀리는데 앞으로 웨이트트레이닝을 통해 보강해야 될 것 같다. 포핸드 드라이브만 보완한다면 내년에 국가대표를 욕심 한번 내봐도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kkm100@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