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들 잘때 일하는 교대근무 근로자, 스트레스 푼다고 이것 의존하다간 [헬시타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승연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 한국노동패널조사 빅데이터 분석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 음주·흡연 습관 악화 위험 11% 증가

주간 고정근무에서 야간 교대근무로 근로형태 바꾸면 위험도 18%로 더욱 높아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들이 잘 때 밤을 새워 일하는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의 경우 낮시간에 고정근무를 하는 경우보다 술, 담배 의존도가 20% 가까이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은 국제진료센터 소속 이승연 가정의학과 이승연 교수 연구팀이 2005년부터 2019년까지 14년간 축적된 4046명의 한국노동패널조사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연구에 포함된 4046명의 조사 대상자는 교대 근무자 422명과 비교대 근무자 3624명으로 구성됐다. 연구팀은 이들을 △지속적인 주간 고정근무자 △주간 고정근무에서 야간 교대근무로 전환한 근로자 △야간 교대근무에서 주간 고정근무로 전환한 근로자 △지속적인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 등 네 개의 그룹으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지속적으로 야간 교대근무를 해온 근로자는 주간 고정근무를 지속한 근로자보다 음주 및 흡연 습관이 나빠질 위험이 11% 높았다. 주간 고정근무에서 야간 교대근무로 근로 형태를 변경한 근로자는 위험도가 1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야간 교대근무 근로자들은 불규칙한 생활에 따른 신체리듬의 잦은 변화로 수면장애를 비롯해 심뇌혈관질환, 당뇨, 비만 등을 앓게 될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음주와 흡연에 의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이는 대표적인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위험인자이기 때문에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된다.

다만 주간근무를 하다가 야간 교대근무로 변경하는 등 근로 형태 변화에 따른 음주 및 흡연 습관 변화를 조사한 선행연구는 없었다. 교대근무와 음주, 흡연 등 건강 위험요인의 인과관계를 보다 명확히 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변화를 추적하는 연구가 필요하지만 근로 형태를 변화하는 경우 음주 및 흡연 습관이 악화될 위험이 더 높아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점이 의미 있다는 평가다.

이승연 교수는 “24시간 잠들지 않는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 야간근무를 포함한 교대근무 종사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근로자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흡연, 음주 등을 포함한 개인의 생활습관에 의학적,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신 호에 게재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경진 기자 realglass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