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스피, 이틀째 상승세 지속…장 초반 2,650선 회복(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코스피, 이틀째 상승세 지속…장 초반 2,650선 회복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화면에 코스피, 원/달러 환율, 코스닥 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2.34포인트(0.47%) 오른 2,651.63에, 코스닥 지수는 3.9포인트(0.44%) 오른 883.78에 개장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3.4원 상승한 1,271.5원으로 시작했다. 2022.5.23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23일 상승세로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29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63포인트(0.48%) 오른 2,651.92다.

지수는 전장보다 12.34포인트(0.47%) 높은 2,651.63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166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31억원, 28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는 직전 거래일인 지난 20일 한미정상회담 기대감과 달러 강세 부담 완화 등에 힘입어 1.81% 상승 마감했다.

전 거래일인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0.03%)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0.01%)는 소폭 오르고 나스닥 지수(0.30%)는 내렸다.

S&P500지수는 장중 2% 이상 떨어지며 1월 고점 대비 20% 하락하는 기술적 약세장에 진입했으나, 장 막판 저가 매수세 유입에 낙폭을 줄였다.

지난 20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 1년물을 동결했으나, 5년물은 0.15%포인트 인하했다.

중국발 금리 인하 소식은 위험자산 투자심리를 일부 개선했으나, 주요국 중앙은행의 긴축 기조에 따른 경기 둔화 공포를 씻어내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다.

한지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낙폭을 축소했지만, 여전히 시장 심리는 불안한 상황"이라며 "다만 중국의 부양 기조 재확인과 상하이 지역의 업무 복귀 결정은 한국 등 아시아 증시의 투자심리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한미정상회담 수혜주로도 꼽히는 삼성전자[005930](0.59%), LG에너지솔루션[373220](1.27%), SK하이닉스[000660](0.44%), 삼성SDI[006400](1.16%), 현대차[005380](0.27%), LG화학[051910](1.65%) 등이 오르며 지수 상승을 이끄는 모습이다.

업종별로는 의약품(1.54%), 기계(0.74%), 운수창고(0.73%) 전기·전자(0.71%) 등이 강세를 보이고 섬유·의복(-1.43%), 비금속광물(-0.76%), 전기가스(-0.47%), 통신(-0.48%) 등은 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4.23포인트(0.48%) 상승한 884.11이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90포인트(0.44%) 오른 883.78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772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03억원, 165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권에서는 에코프로비엠[247540](1.86%), 엘앤에프[066970](1.68%),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39%), 셀트리온제약[068760](2.88%) 등이 올랐다.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인 동진쎄미켐[005290](8.18%)과 솔브레인[357780](5.21%)은 급등했다.

ric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