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라디오 진행 같은 '멜론 스테이션'..달달 '고막 남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가 마치 라디오를 진행하는 듯한 부드럽고 달콤한 목소리로 멜론 스테이션을 진행해 청취자들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부터 국내 최대 음원 플랫폼 ‘멜론(Melon)’을 통해 ‘멜론 스테이션’을 진행한다고 전했으며, 그 첫 주자로 RM, 진, 뷔가 방탄소년단의 연대기와 앨범 코멘터리, 자신들의 플레이리스트를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의 시작을 함께한 곡 ‘No More Dream(노 모어 드림)’부터 ‘N.O(엔.오)’, ‘상남자’, ‘Miss Right(미스 라잇)’, ‘불타오르네’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화양연화 pt.2’ 앨범 중 타이틀곡 ‘RUN’이 멜론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던 것, 뷔가 작곡에 참여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특히 뷔는 편안하고 부드러운 중저음 보이스로 마치 헤드셋을 통해 라디오를 듣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며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뷔와 RM은 ‘화양연화’ 앨범을 위해 홍콩 영화 ‘화양연화’를 보다가 졸기도 했는데 지금의 나이에 다시 보니 너무 재미있다고 추억했다.

앨범 코멘터리 후 세 멤버들은 플레이리스트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RM은 ‘Bon Iver(본 아이버)’의 ‘Perth’를 선택했고, 친구인 ‘Heath Ledger(히스 레저)’와의 추억을 기반으로 만든 곡으로 히스 레저를 좋아한다면 꼭 들어봤으면 한다고 전했다.

뷔는 “저는 진짜 히스 레저 팬입니다. 제 롤모델이예요”라고 답해 주목을 받았다.

뷔는 한 인터뷰에서 “영화의 주인공이 된다면, 어떤 영화의 주인공이 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 “제가 좋아하는 느와르 느낌의 악당 역할이요. 악당이 매력적이게 나오는 영화가 있어요. 히스레저의 조커 같은 역할?”이라고 답한 바 있다.

진은 ‘싸이‘의 ’연예인‘을 선택했고, 뷔는 ’Brenda Lee(브렌다 리)’의 ‘I’m Sorry’를 소개했으며 ‘I Want to Be Wanted’도 좋아한다고 전했다.

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넷플릭스 드라마 ’빌어먹을 세상따위‘와 수록곡인 ’Brenda Lee’의 ‘I’m Sorry’를 소개하기도 했다.

지난해 6월에도 뷔를 비롯한 멤버들은 ‘멜론 스테이션’을 통해 플레이리스트를 소개한 바 있다.

평소 다양한 음악을 듣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 뷔는 올드팝, 알앤비, 재즈 등 폭넓은 장르의 곡들을 포함해 스펙트럼 넓은 음악적 취향과 탁월한 안목을 보여주며 팬들을 새로운 음악의 세계로 이끌었다.

뷔는 지금도 변함없이 꾸준히 자신의 인스타그램이나 위버스를 통해 자신이 듣고 있는 곡을 팬들과 공유하며 교감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