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마일게이트-경기콘텐츠진흥원, 우수 중소 게임사 발굴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글로벌게임센터 그린 프렌드십’ 업무협약 체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대표 장인아)는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민세희, 경콘진)과 지난 20일 게임 개발 생태계를 육성하고 게임산업계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경기글로벌게임센터 그린 프렌드십(GGC Green Friendship)’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GGC Green Friendship은 경콘진 경기글로벌게임센터(GGC)가 유망 중소 게임 개발사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다양한 공공사업에 대형 게임 기업의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대형 기업은 GGC Green Friends 자격을 부여받고 경기글로벌게임센터에서 진행하는 각종 게임 지원 사업에 멘토나 컨설턴트로 초대받거나 업계 네트워킹 등을 지원받는다. 중소 게임 기업에게 경영 노하우를 제공하거나 투자 및 퍼블리싱 활동 등을 진행할 수 있다.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경콘진 민세희 원장과 함께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김영진 이사, 네오위즈 홍지철 이사, AWS코리아 강환빈 한국 게임 사업 총괄, NHN빅풋 류희태 이사, 원스토어 곽윤희 부장, 웹젠 정하영 본부장 등이 참석해 뜻을 함께했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김영진 이사는 “게임 업계 발전과 상생을 위해 경콘진과 게임업계가 뜻을 모으는 뜻깊은 협약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GGC Green Friends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국내 게임 개발 생태계 육성에 일조하고 우수 중소 게임사를 발굴해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경기콘텐츠진흥원 민세희 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게임산업 발전과 상생을 위해 게임업계가 같은 뜻을 모으게 된 의미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 같다”며 “앞으로 게임산업 전반에도 지속 가능한 성장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경콘진과 협약사가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