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 '유어스'(Yours) K팝 솔로 아티스트 최초 샤잠 글로벌 TOP 200 차트 5위 기록'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진이 글로벌 음원 검색 사이트 샤잠(Shazam)에서 눈부신 기록을 세우며 '샤잠킹' 면모를 빛냈다.

진의 첫 솔로 OST 'Yours'(유어스)가 5월 22일 샤잠 '글로벌 TOP 200' 차트에서 역대 K팝 솔로곡 '최고' 순위인 5위를 기록하며 'TOP 5'에 진입했다.

이는 역대 한국 솔로곡 '최초'이자 '최고'순위이다. 또한 진은 'TOP 5'에 진입한 '유일'한 한국 솔로 아티스트가 됐다.

진의 'Yours'는 샤잠 '글로벌 TOP 10'에 9일 연속, 11일째 차트인을 기록하며 매번 신기록을 경신, 강력한 역주행의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진의 자작곡 '슈퍼 참치'(SUPER TUNA)와 솔로곡 '문'(Moon)도 '글로벌 TOP 200' 차트차트에 진입, 진은 솔로 3곡을 차트인한 '최초'의 한국 솔로 아티스트가 됐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은 샤잠 '글로벌 TOP 200' 차트 세부 부문에서도 최정상 솔로 아티스트의 막강 파워를 과시했다.

진의 'Yours'는 지난 22일 기준, 샤잠 '글로벌 TOP 200' 차트의 'Film, TV & Stage' 부문에서 195일 연속 1위를 지키며 롱런 대기록을 세웠다.

'K-Pop' 부문에서는 진의 자작 솔로곡 '문'(Moon)이 1위, '에피파니'(Epiphany)가 2위를 기록, '어웨이크'(Awake)까지 37위에 오르며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

또한 샤잠 '글로벌 주간 TOP 10 아티스트' 차트에서도 K팝 솔로 아티스트 '최고' 순위인 8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빛냈다.

지난해 11월 7일 발매와 동시에 큰 화제 속 수많은 신기록을 세운 'Yours'는 발매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신기록을 자체 경신하고 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의 'Yours'는 5월 22일 기준 샤잠 '일본 TOP 200' 차트에서 K팝 '최장' 기록인 44일 연속 1위를 유지하며 총 77일의 1위를 기록했다.

'슈퍼 참치'와 'Moon'도 2위와 3위를 기록하며 진의 솔로 3곡이 3일 연속 'TOP 3'를 장악했다. 또한 진의 솔로곡 'Epiphany'도 5위에 올랐다.

이로써 진은 솔로 4곡을 동시에 차트인시킨 '최초'의 한국 솔로 아티스트이자, 솔로 2곡을 23일 연속 1위.2위 동시 석권한 '최초'이자 '유일'한 한국 솔로 아티스트가 됐다.

이뿐 아니라 진의 솔로곡 'Awake'와 'Abyss'(어비스)'까지 랭킹, 해당차트에 진의 솔로곡 6곡을 차트인하며 '샤잠킹'의 놀라운 저력을 보여줬다.

진은 드라마 '지리산' 방송 이전부터 일본에서 수많은 기록으로 최정상 솔로 가수로서의 막강한 존재감과 영향력을 입증했다. 또한 현재 드라마 '지리산' 일본 방송과 함께 또다시 역주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같은날 샤잠 '한국 TOP 200' 차트에서도 진의 'Yours' 또다시 1위를 차지하며, 12일의 1위를 기록했다.

진은 해당 차트에 '슈퍼 참치'와 'Epiphany', 'Moon', 'Awake'까지 진의 솔로 5곡을 차트인하며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실감케 했다.

또한 샤잠 '사우디아리비아 TOP 200' 차트에서는 'Yours' 8위에 이어 'Moon' 62위, '슈퍼 참치' 87위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TOP 200' 차트에서는 'Yours'가 124위를 기록하는 등 세계 각국 차트에 재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샤잠 차트는 음악을 검색한 횟수에 기반을 두고 스트리밍을 반영하고 있어 트렌드가 반영된 리스트로 평가받으며, 미국 라디오 방송의 선곡과정에서 데이터로 사용된다.

한편 6월 10일 발표 예정인 방탄소년단 새 앨범 '프루프(Proof)'에 진의 자작곡 'Moon'과 'Epiphany -Jin Demo ver'이 수록될 예정이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