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노래방서 술 취해 일면식 없는 손님에 흉기 휘두른 50대 현행범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래방에서 일면식도 없는 손님에게 흉기를 휘두른 A(53)씨가 살인미수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53)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1시 50분쯤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에 있는 노래방에서 B(43)씨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노래방 업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씨는 경찰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A씨와 B씨는 각각 일행 1명과 함께 있었으며 술에 취해 있었다. 이들은 카운터 앞에서 시비를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어떤 이유로 시비를 벌였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