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보현, FN엔터와 재계약...10년 의리 in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배우 안보현이 FN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FN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안보현이 FN엔터테인먼트(이하 FN엔터)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FN엔터 황용 대표는 23일 안보현과의 재계약 체결을 공식화하며 "10년째 함께하고 있는 든든한 동반자로서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보현은 2014년 드라마 '골든 크로스'로 데뷔한 이후 '태양의 후예' '그녀의 사생활' '이태원 클라쓰' '카이로스' '유미의 세포들' '마이 네임'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려왔다. 최근에는 '군검사 도베르만'을 통해 생애 첫 타이틀 롤에 도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기도 했다.

연기자로서 입지를 굳힌 안보현은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새 예능 '백패커'와 최근 촬영을 시작한 영화 '2시의 데이트'를 통해 한계없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