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팅남 수면제 먹이고 암호화폐 '1억' 가로챈 여성, 징역 5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채팅앱에서 만난 남성에게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마시게 한 뒤에 1억 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빼돌린 20대 여성이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방법원은 강도상해, 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6월, 경기 용인에 있는 한 숙박업소에서 채팅 앱을 통해 알게 된 40대 남성 B씨에게 졸피뎀 성분이 담긴 음료를 마시게 해서 의식을 잃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