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자산시장, 닷컴버블 때보다 심각해질 수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뉴욕증시의 거품 붕괴가 시작됐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자산시장이 2000년대 초 정보기술(IT)주가 폭락한 닷컴버블 붕괴 때보다 위험해질 수 있다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내 시장 전문가들 사이에선 코스피가 유동성 잔치를 끝내고 닷컴버블 붕괴 당시 뉴욕증시처럼 고점 대비 3분의 1수준까지 급락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일각에선 폭락한 지수가 최소 3년 이상 '박스피'(박스권에 갇힌 흐름)를 이어갈 수 있다는 비관적 전망도 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닥터 둠'으로 불리는 김영익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는 오늘(23일) "주식, 부동산, 가상자산 등 모든 자산이 거품 상태여서 2000년 닷컴, 2008년 부동산 거품 붕괴 때와 2020년 코로나19 사태보다 심각해질 수 있다"며 "지금까지 보지 못한 폭락을 경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채권시장은 거품이 꺼졌고 주식시장은 붕괴 과정에 있으며 부동산시장은 곧 거품이 걷히기 시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김 교수는 "코스피는 한 차례 반등을 거쳐 하락한 후 적어도 3∼4년간 박스권에서 제자리걸음을 할 것"이라며 "부동산시장은 20∼40% 하락해 조정기로 들어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국내 부동산가격은 실거래 기준으로 고점 대비 40% 안팎 하락했습니다.

앞서 금융시장 거품을 여러 차례 예측한 것으로 유명한 거물 투자자 제러미 그랜섬도 최근 미국 증시가 2000년 닷컴버블과 유사하다며 거품이 빠지는 과정이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랜섬은 "현 상황은 2000년보다 더 심각하다"며 "미국 주식에만 거품이 끼었던 2000년과 달리 지금은 부동산, 채권 등 모든 자산 가격이 부풀려져 있다는 점에서 1980년대 일본의 거대 자산 버블과도 유사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특히 이번 국면에선 투자 자금이 대거 몰린 가상화폐가 닷컴버블과 똑같다"고 언급하면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현재의 반 토막 수준까지, 내년에 코스피는 최악의 경우 고점의 절반이나 3분의 1 내외까지도 각각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인 3,305.21의 3분의 1 수준인 1,600 안팎까지 내려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미 시작된 주요국의 통화 긴축 정책으로 시중 유동성이 줄어들면 주요 자산의 가격 하락은 불가피하다는 점이 이런 비관론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하는 이른바 '빅스텝'을 단행한 데 이어 다음 달과 7월에도 빅스텝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연준이 현재 연 0.75∼1.0% 수준인 기준금리를 내년에 최고 3.00%까지 올릴 것으로 관측하고 있습니다.

국내 금융시장에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현재 연 1.50%에서 연 2.50%까지 인상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교수는 "미국 연준이 경기를 고려해 금리를 내린다고 해도 부채 규모가 커 주가가 상승 추세로 돌아서기는 힘들 것"이라며 "2000년 닷컴버블이 붕괴하고서 주가가 이전 수준을 다시 넘기까지 10년이 걸렸다"며 부진한 장세가 상당 기간 지속될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비관론과 다른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지수의 완만한 회복세를 기대한다"며 "5∼6월을 통과하면서 등락을 반복할 수 있으나 하반기로 갈수록 통화 긴축 부담이 해소돼 완만한 반등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각종 대외 리스크가 완화하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코스피가 3,000선을 회복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나정환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2분기 안에 끝나고,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이 코로나19 확산을 제어해 중국 공급망 차질이 2분기를 정점으로 완화하는 '베스트 시나리오'를 상정하면 코스피 3,000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부동산 시장의 경우 서울 등 수도권 시장에서는 찬바람이 불고 있지만 강남과 서초 등은 상황이 다르고 새 정부의 정책 효과도 기대되는 만큼 좀 더 지켜봐야 대세 판단이 가능하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