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굿모닝증시]美 증시 변동성 확대·투심 위축…국내 증시에 부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 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중국의 경기부양책의 영향으로 인해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높아지면서 상승 출발했다. 이후 개별 종목 실적 발표로 인해 경기 침체 우려가 나오자 약세를 보였지만 장 마감 직전 상승해 혼조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8.77포인트(0.03%) 오른 3만1261.90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0.57포인트(0.01%) 높은 3901.3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88포인트(0.30%) 하락한 1만1354.62에 장을 마감했다. 미 증시가 변동성을 확대하는 등 투자심리가 위축된 점은 23일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집착이 경기 침체에 대한 두려움으로 바뀌면서 미 증시는 하락했다. 특히 장중 S&P500지수가 지난 고점대비 20% 넘게 하락하며 약세장에 돌입했다. 일부 소매 유통 업체의 실적 발표가 소비 행태의 변화에 따른 '경기 침체'를 가격에 반영하며 주가의 하락이 본격화됐다고 볼 수 있다. 아울러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해 기업들의 조달 비용까지 늘어나 이익 둔화 속도가 빠르게 나타날 수 있다는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그럼에도 반발 매수 심리 또한 높아지고 있어 변동성 확대가 나타났다. 하락시 매수와 상승시 매도가 충돌하고 있다. 미 증시가 변동성을 확대하는 등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은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소매 업종의 실적 발표를 토대로 경기 침체 이슈가 부각되고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것 등으로 인해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져 상승분 일부를 반납할 것으로도 보인다.

하지만 중국의 적극적인 경기 부양정책이 지속되는 등 중국발 투자심리 개선은 긍정적이다. 또 유엔(UN)이 러시아산 곡물의 거래를 중재하려는 시도로 인해 밀 가격이 하락 추세를 보이는 등 주요 상품가격 하락에 따른 인플레이션 피크아웃 진행이 확실시 된다는 점도 우호적이다. 국내 증시는 0.3% 내외 하락 출발이 예상되지만 중국의 경기 부양책을 감안해 제한적인 등락 속에서 개별 종목 장세가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지난 20일 미 증시가 투매현상으로 인해 장중 2% 넘게 급락했지만 장 후반 반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낙폭을 축소했다. 하지만 여전시 시장 심리는 불안한 상황이다. 또 지난주 월마트, 타겟 등 주요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들의 실적 쇼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인플레이션 심화로 인한 소비자들의 구매 위축 등 스태그플레이션 불안도 주가에 반영되고 있는 모습이다.

그러나 현재의 비관론은 과도한 성격이 짙다고 판단된다. 가격 측면에서도 주요국 증시가 연초 이후 약세장에 빠르게 진입하는 과정에서 상당부분 악재를 반영해오고 있다는 관점도 유지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 또 인플레이션과 경기 둔화 우려를 유발했던 다른 주체인 중국의 경우, 지급준비율 인하를 통해 부양 기조의 유효함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오는 6월1일부터 상해지역의 전면 업무 복귀가 시행된다는 점도 아시아 증시의 투자심리 회복에 기여할 전망이다.

또 달러화 강세 진정 현상이 이어질지 여부도 투자심리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인사들의 발언을 통해 Fed의 경기 판단과 정책 경로확인 했기 때문에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또 한·미 정부가 통화스와프에 준하는 조약 체결을 논의 중에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통화스와프 자체는 정부가 아닌 중앙은행의 영역이지만 최근 오버슈팅(일시적 폭등) 되고 있었던 원·달러 환율 급등세를 진정시킬 수 있는 요인이다. 이는 매크로 불확실성 속에서 국내 증시의 하단을 지지해줄 것으로 보인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