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시아 최초 PL 득점왕 등극한 손흥민, 살라와 공동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노리치 0-5 토트넘

손흥민(토트넘)이 아시아 역대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에 등극하는 쾌거를 일궈냈다.

토트넘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22승 5무 11패(승점 71)로 4위를 기록,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오마이뉴스

▲ 손흥민(토트넘)이 아시아 역대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에 등극했다. ⓒ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 환상 멀티골,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진출 견인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인이 원톱으로 나선 가운데 손흥민과 쿨루세프스키가 2선에서 받쳤다. 세세뇽-벤탄쿠르-호이비에르-에메르송이 미드필드를 구축했으며, 벤 데이비스-다이어-산체스가 스리백을 형성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경기는 토트넘의 우세였다. 전반 5분 만에 호이비에르의 슈팅을 시작으로 9분 케인의 터닝슛은 수비수를 맞고 튕겼다. 선제골은 16분 만에 터졌다. 호이비에르가 로빙 패스를 공급했고, 벤탄쿠르를 거쳐 쿨루세프스키가 마무리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 32분 또 다시 토트넘이 한 골을 추가했다. 크룰 골키퍼의 패스 미스를 가로챈 벤탄쿠르가 크로스를 올렸고, 케인이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에게도 기회는 찾아왔다. 전반 34분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를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빗맞았다.

이미 강등이 확정된 노리치는 무기력한 플레이로 토트넘에 위협을 주지 못했다. 전반 36분 바이람을 빼고 짐머만을 넣으며, 수비진을 재정비하는데 주력했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에도 강공을 이어나갔다. 후반 9분 케인의 전진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강력한 왼발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15분 결정적인 기회를 무산시켰다. 오른쪽에서 케인이 빠르게 크로스를 올린 공을 문전에서 손흥민이 왼발을 갖다댔으나 크룰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1분 뒤에는 쿨루세프스키가 골키퍼를 제친 뒤 빈 골문으로 슈팅하지 않고, 손흥민에게 패스했다. 그러나 쇄도하던 손흥민의 발에 닿기 전에 수비수가 걷어냈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쿨루세프스키가 오른쪽에서 수비수를 따돌린 뒤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골키퍼와의 일대일 기회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지만 1분 뒤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케인과 루카스 모우라를 거친 패스가 손흥민에게 전달됐고, 손흥민이 침착하게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1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31분 페널티 박스 왼쪽 모서리 바깥에서 푸키를 제치고, 오른발로 감아 차며 추가골을 작렬했다. 이후 토트넘은 추가골 없이 5골차 대승으로 경기를 마감했다.

손흥민, 아시아 선수 최초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토트넘은 올 시즌 전반기만 하더라도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체제 아래 성적 부진을 거듭하며 위기를 맞았다. 결국 누누 감독이 물러나고, 이탈리아 출신의 명장 안토니오 콘테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팀을 빠르게 수습한 콘테 감독은 토트넘을 서서히 안정화시키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특히 토트넘은 지난 11일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3-0 완승을 거두며, 반전의 기틀을 마련했다. 2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도 아스널은 토트넘에 1점차로 앞서며 유리한 입장에 놓였다.

하지만 토트넘이 번리에 승리한 반면 아스널은 뉴캐슬에 덜미를 잡히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최종라운드를 앞두고 4위에 오른 토트넘은 승점 2점차로 아스널에 앞선서는 상황이었다. 끝내 이변은 없었다. 강등이 일찌감치 확정되며 동기부여가 적었던 노리치를 상대로 토트넘은 여유있게 승리를 거뒀다.

2019-20시즌 이후 지난 두 시즌 동안 6위, 7위에 머물며,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지 못한 한을 풀었다. 이로써 토트넘은 3년 만에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손흥민은 아시아 축구의 역사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유럽 5대 빅리그에서 아시아 선수 중 최초의 득점왕이다.

손흥민은 이번 최종라운드를 앞두고, 살라에 1골차로 뒤진 상황이었다. 이날 노리치전에서 경기 내내 골 욕심을 부렸다. 때마침 토트넘 동료들도 손흥민에게 득점 기회를 만들어주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손흥민은 여러차례 기회를 놓친 아쉬움은 후반 26분과 31분 멀티골로 말끔히 씻어냈다. 손흥민이 2골을 추가한 반면 살라는 울버햄튼전에서 1골을 터뜨려 각각 23골로 동률을 이뤘다.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은 경기수, 도움수에 관계없이 득점수로 득점왕을 선정한다. 손흥민은 살라와 공동 득점왕으로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살라와의 차이점이라면 손흥민은 페널티킥 없이 순수 필드골로만 23골을 터뜨렸다는데 있다. 명실상부한 월드클래스임을 재입증한 2021-22시즌이었다.

*손흥민, 토트넘 이적 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성적
2015-16시즌 28경기 4골 1도움
2016-17시즌 34경기 14골 6도움
2017-18시즌 37경기 12골 6도움
2018-19시즌 31경기 12골 6도움
2019-20시즌 30경기 11골 10도움
2020-21시즌 37경기 17골 10도움
2021-22시즌 35경기 23골 7도움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최종 순위
손흥민 23골(PK 0골)
살라 23골(PK 5골)
호날두 18골(PK 3골)
케인 17골(PK 4골)
마네 16골(PK 0골)

조타 15골(PK 0골)
데 브라이너 15골(PK 0골)


박시인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