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시아 정상 노리는 U-23 황선홍호, 오늘 우즈벡으로 출국(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오전 10시 인천공항으로 14명 먼저 소집

이한범 부상으로 김현우 대체 발탁

뉴스1

황선홍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전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 참가를 위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을 통해 싱가포르로 출국을 앞두고 취재진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안영준 기자 =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이 U-23 아시안컵 우승을 꿈꾸며 23일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한다.

황선홍 감독은 지난 16일 23인의 엔트리를 발표했다. '황선홍호'는 별도의 소집 없이 23일 오전 10시 인천공항에 소집해 결전지 우즈베키스탄으로 향한다.

황선홍호는 U-23 아시안컵 예선을 3전 전승, 14골1실점으로 통과하며 본선 진출 티켓을 확보한 바 있다.

U-23 아시안컵 본선은 16개 팀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며, 각 조 1위와 2위가 8강 토너먼트에 합류한다. C조에 속한 한국은 6월2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말레이시아, 5일 오후 10시 베트남, 8일 오후 10시 태국과 각각 상대한다.

엔트리 중 해외파인 이강인(마요르카), 홍현석(라스크), 오세훈(시미즈), 정상빈(그라스호퍼) 등 4명은 우즈베키스탄에서 합류한다.

K리거 19명 중 각 소속 팀 상황에 따라 14명이 먼저 23일 떠나고 나머지 5명은 30일에 각각 출국한다.

소집 명단에 포함됐던 이한범(FC서울)은 부상으로 이번 소집에서 해제, 김현우(울산)가 대체 발탁됐다.

부상자가 발생한데다 첫 경기를 이틀 앞두고 모든 선수가 모일 정도로 쉽지 않은 환경이다. 하지만 황선홍 감독은 우승을 향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황선홍 감독은 "공식 대회를 준비하면서 이렇게 긴박하게 움직이는 게 이번이 처음"이라면서도 "그래도 뒷짐지고 있을 수는 없다. 대표팀은 어떤 상황이나 여건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야만 한다. 어렵겠지만 선수들과 의기투합해서 좋은 결과를 얻고 돌아오겠다"고 출사표를 바쳤다.

뉴스1

25일 싱가포르 잘란베사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필리핀의 경기를 마친 후 황선홍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1.10.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AFC U-23 아시안컵 참가선수 명단

Δ골키퍼 = 박지민(수원), 민성준(인천), 고동민(경남)

Δ수비수 = 김주성(김천), 김현우(울산), 이상민(충남아산), 박재환(경남), 이규혁(전남), 조현택(부천), 김태환(수원), 최준(부산)

Δ미드필더 = 홍현석(라스크), 고재현, 이진용(이상 대구), 권혁규(김천), 고영준(포항), 이강인(마요르카), 정상빈(그라스호퍼), 엄원상(울산), 엄지성(광주)

Δ공격수 = 조영욱(서울), 오세훈(시미즈), 박정인(부산)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