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 지하철서 한 달 만에 또 총격 사건…48세 남성 1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뉴욕지하철(기사 내용과 연관 없는 사진).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졌던 뉴욕 지하철에서 또다시 총격 사망사건이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각) CNN은 이날 오전 맨해튼행 Q노선 지하철에서 48세 남성이 총을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뉴욕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42분쯤 로어 맨해튼의 캐널 스트리트 역에서 한 남성이 총격을 받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희생자가 지하철의 마지막 칸에 앉아 있었고, 지하철이 맨해튼 다리를 통과하던 중에 가해자가 희생자의 가슴을 향해 총을 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희생자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총격 후 캐널 스트리트 역에서 내려 도주한 가해자의 신변 역시 확보하지 못했다고 CNN을 통해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어두운 색상의 운동복 상의와 회색 운동복 하의, 흰색 운동화를 신은 턱수염이 있는 짙은 피부의 건장한 남성이란 목격자의 진술을 확보했다.

범행 당시 같은 객실에는 다른 승객들도 있었지만, 피해자는 한 명뿐이었다.

목격자들은 "용의자가 같은 객실에서 왔다 갔다 하며 걷고 있었고, 열차가 맨해튼 다리를 지나고 있을 때 어떠한 도발 없이 총을 꺼내 가까이에서 방아쇠를 당겼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한 수사 당국자는 "총격범과 희생자는 총격 전에 열차에서 어떤 상호 작용도, 어떤 논쟁도 없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2일에는 60대 남성이 출근 시간대에 맨해튼 방면으로 가던 뉴욕 지하철에서 연막탄을 터뜨린 뒤 총기를 난사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이 사건으로 10명이 총에 맞았고 놀란 승객들이 대피하는 과정에 10여명이 다쳤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