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생큐, 현대차”···정의선, 美에 13조 ‘통큰 투자’ 보따리 [뒷북비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의선, 바이든과 20분 단독면담

전기차 이어 로보틱스·UAM 협력

첫 전기차 전용공장에 55억弗 투입

배터리셀 공장도 세워 공급망 조성

美 시장 위주로 신사업 속도낼 듯

鄭 “美서 일자리 10만 이상 창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50억 달러(약 6조 3000억 원) 규모의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전날 전기차 전용 공장 신설 계획을 전한 데 이어 하루 만에 로보틱스·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도 대규모 투자를 약속한 것이다. 이로써 현대차(005380)그룹의 대미 신규 투자 규모는 2025년까지 100억 달러 이상으로 늘었다. 정 회장의 깜짝 선물에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현대차를 절대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정 회장은 이날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20분간 단독 면담을 한 뒤 공동 발표회를 통해 이 같은 계획을 전했다. 당초 만남은 10분 안팎으로 예상됐으나 현대차그룹의 추가 투자 계획 발표 등으로 예정된 시간을 많이 넘겼다. 발표 이후에도 두 사람은 환담을 이어가며 바이든 대통령이 정 회장의 어깨에 손을 올리는 등 친밀한 분위기였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에서 단기간에 큰 성공을 거뒀지만 이제 또 다른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며 “2025년까지 50억 달러를 추가 투자해 미국 기업들과 로보틱스·UAM·자율주행·인공지능(AI) 등 미래 신사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21일에도 미국 조지아주(州)에 55억 달러(약 7조 원)를 투자해 연산 30만 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현대차가 미국에 완성차 공장을 세우는 것은 2005년 미국 앨라배마 공장 가동 이후 20년 만이다. 정 회장은 “새로운 전기차 전용 공장은 미국 소비자를 위한 고품질의 전기차를 생산해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투자로 8000명 이상의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정 회장이 50분간 이어진 바이든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에서 50억 달러 규모의 투자 계획을 추가로 내놓으면서 현대차그룹은 전기차뿐 아니라 자율주행·로보틱스 등 전방위적인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를 미국 내 구축하게 됐다는 평가다. 투자 규모가 커진 만큼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한 그룹의 신사업 전략에도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 회장이 22일 추가 투자 계획을 전격 발표함에 따라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신규 투자 계획은 2025년 105억 달러 규모로 늘었다. 지난해 5월 미국 내 전기차 생산 설비 확충 등에 74억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는데 1년 만에 투자 규모를 30% 넘게 늘렸다. 전기차에 지나치게 쏠려 있던 투자의 무게중심도 보다 다양한 신사업으로 확대됐다.

현재 가장 집중하고 있는 분야는 전기차다. 전체 대미 신규 투자의 절반이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신공장 건설과 배터리셀 공장 투자 등에 투입된다. 전날 현대차그룹이 발표한 미국 전기차 생산 거점 확보 계획에 따르면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 55억 달러를 들여 전기차 전용 공장을 새로 짓는다. 1183만 ㎡ 규모의 부지에서 연간 3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목표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5년 상반기 가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이 공장에서 북미 시장을 위한 다양한 전기차를 만들어 생산 효율성과 원가 경쟁력의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는다는 복안이다. 일단 생산 차종으로는 미국 시장을 겨냥한 현대차 아이오닉7, 기아 EV9 등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 모델이 거론되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신공장 인근에 배터리셀 공장도 설립해 안정적인 전기차 공급망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배터리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를 추진한다. 미국 내 다른 완성차 업체와의 합작 공장이나 자체 공장을 짓고 있는 LG에너지솔루션 등과의 합작 가능성이 높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총 323만 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12%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미국에서는 글로벌 목표치의 4분의 1 수준인 84만 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이번 신공장은 단순히 판매 증대를 위한 생산 거점 확대 이상의 의미가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미국 정부는 2030년까지 신차 판매에서 전동화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을 50%까지 확대하고 충전 설비 50만 기 설치와 보조금 증대 등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고강도의 ‘바이아메리칸(Buy American)’ 정책 등 자국에서 생산된 전기차를 우대하는 조치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연설에서 “미국 정부의 기후·일자리 정책은 전기차에 투자하는 기업들에 미국이 최우선적인 선택지가 되도록 하고 있다”며 “계속해서 미국 내 전기차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고 시장 수요를 늘려갈 것”이라고 강조한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다. 이에 정 회장도 “신규 투자를 통해 전 세계적 과제인 탄소 중립에도 기여하겠다”며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차량 중 친환경차의 비중을 40~50%까지 높이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3년간 50억 달러를 투입해 그룹의 미래 먹거리인 자율주행·로보틱스·UAM 경쟁력도 끌어올린다. 이미 현대차는 미국 자율주행 업체 앱티브와의 합작사인 ‘모셔널’을 통해 아이오닉5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UAM 분야에서는 2020년 워싱턴DC에 UAM 독립 법인 ‘슈퍼널’을 설립하고 전기 수직 이착륙 장치 연구 개발에 나선 상태다. 로보틱스 분야에서는 지난해 로봇개 ‘스팟’ 등을 선보인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지분 80%를 인수한 바 있다. 특히 이들 분야에서 미국 내 투자가 성과를 낼 경우 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보에도 유리하다는 점은 긍정적인 요소다.

서울경제



김지희 기자 wa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