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여정 "'미나리' 6주 촬영 충격"..화보 촬영서 "뱃살 보정하지마"(뜻밖의여정)[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뜻밖의 여정' 윤여정이 미국 영화감독과 양국의 제작 시스템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뜻밖의 여정'에서는 배우 윤여정이 미국의 영화감독 겸 배우 일라이 로스와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일라이 로스는 공포영화 '호스텔'을 연출한 감독 겸 배우로, 쿠엔틴 타란티노 사단이다. 한국 영화를 비롯해 문화를 사랑하고 큰 관심을 드러냈다.

일라이는 "내 영화 '호스텔'은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에서 영향을 많이 받았다"며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 박찬욱 감독 얘기를 했고, '올드보이'도 봤다. 한국 영화를 진짜 많이 봤는데, '기생충' '미나리' '오징어게임' 등 요즘 한국 영화가 너무 잘돼서 좋다. (윤여정) 당신은 아카데미 수상도 하지 않았나"라며 다시 한번 축하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신났던 일은 '오징어 게임'을 좋아하는데, 황동혁 감독님을 한 번 만났다. 황 감독님이 '오징어게임' 쓸 때 내가 만든 '호스텔'을 봤다고 하더라. 황 감독님이 출연진한테 '이 감독님 작품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했고, 난 반대로 한국 영화가 '호스텔'의 원천이었다고 했다. 뭔가 공생의 관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윤여정은 "소재와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다는 게 좋다"고 했다.

OSEN

일라이는 "처음이랑 지금이랑 비교하면 한국 영화계에서 가장 달라진 건 뭐냐?"고 질문했고, 윤여정은 "많은 변화가 있었다. 점점 촬영 기간이 짧아지는 추세인데 우리는 보통 6개월은 찍는다"며 "미국 시스템에 맞추는 게 어렵다. 처음엔 진짜 충격 받았다. '미나리'는 준비부터 시작해서 총 6주 동안 작업했다. 한국에서 6주라는 기간은 말이 안 된다. 그래서 '미나리'가 저예산 영화인 줄 알았다. 짧은 시간에 힘들게 찍으라는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윤여정은 미국과 한국 시스템 중 단연 한국을 선호한다며, "미국은 트레일러 대기 시간이 너무 길다. 언제는 한 번 트레일러에서 6~7시간을 기다렸는데, 이해가 안 됐다. 한국에서 그런 일이 있으면 다들 집에 간다. 일정 관리를 잘해야 한다"고 개인적인 생각을 밝혔다.

윤여정의 말에 일라이는 "그게 내가 연기보다 감독 일을 선호하는 이유"라며 "진짜 미친다. 트레일러에 앉아만 있는 게 힘들다"며 100% 공감했다.

일라이는 "혹시 지금 좋아하는 미국 영화감독이나 같이 일해보고 싶은 감독이 있냐?"고 물었고, 윤여정은 "난 내가 영어가 부족하다는 걸 안다. 영화를 찍으려면 언어를 잘 이해해야 하고 그게 문화다"라고 했다.

윤여정은 "영어는 내 모국어가 아니다. 그래서 미국 감독님과 일할 생각을 못 하는 것 같다"며 솔직하게 얘기했다. 이어 "그런데 듣기론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이 하루에 촬영을 5시간만 한다고 하더라. 그렇게는 진짜 하고 싶다"며 작업을 희망했다. 일라이는 "이스트우드 감독님은 한 방에 다 찍는다"고 전했고, 윤여정은 "그게 좋다"며 웃었다.

이후 미국 현지에서 패션잡지 화보 촬영을 진행한 윤여정은 온 몸에 딱 붙는 올블랙 롱드레스를 착용했다. 밀착된 드레스 탓에 좀 더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지만, "그래도 (사진에) 보정은 하지 말고, 조명을 이용해서 잘 가려달라. 사람들은 다 뱃살이 있지 않냐"며 프로다운 포즈를 선보였다.

OSEN

한편, 이서진은 제작진과의 음악 퀴즈 대결에서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이 나와 굴욕을 당했다.

이서진은 80년대 음악 건즈 앤 로지스, 에어로스 미스, 둘리스 등 1분만에 모든 문제를 맞혔다. 마음이 다급해진 제작진은 스페셜 문제로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을 냈고, 앞에서 단체로 군무까지 췄다. 그러나 이서진은 전혀 모르는 표정을 보였고, 나영석 PD는 "이거 맞히면 내가 양복 해준다고~"라며 약을 올렸다.

이서진은 "몇 년도에 나온 노래냐?"고 물었고, 나영석은 "가사 안에 제목이 있다"고 힌트를 줬다. 이때 "I'm on the 넥스트 레벨"이라는 가사가 흘러나왔고, 이서진은 "아몬드 넥스트?"라고 추측해 웃음을 안겼다.

나영석 PD는 "그룹 이름은 에스파"라고 알려줬지만, 이서진은 "JYP야? 제니?"라며 끝까지 오답만 내놔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hsjssu@osen.co.kr

[사진] '뜻밖의 여정'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