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최강욱 지키기?···‘더불어지킨당’으로 바꿔라” 진중권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 경력 확인서를 써준 혐의로 최근 2심 재판에서도 유죄 판결을 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옹호하고 있는 민주당 인사들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아예 당명을 ‘더불어지킨당’으로 바꾸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도 '좋아요'를 눌러 공감을 표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키자’가 민주당의 유일한 정치 아젠더”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최 의원 뿐만 아니라 “조국 지키기, 문재인 지키기, 이재명 지키기, 최강욱 지키기” 등 민주당 측의 여러 인사들을 나열하며 “아예 당명을 ‘더불어지킨당’ 으로 바꿔라. 애초에 지켜야 할 짓을 하지 말았어야지, 대체 뭣들 하는 짓이냐”고 비판했다.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1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법무법인 인턴 경력 확인서를 허위로 써준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된 최 의원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 판결인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유지했다.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판결이 나오자, 일부 의원들은 '정치 검찰의 공작으로부터 최 의원을 지켜주길 호소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 하더라도 그것이 의원직까지 잃을 만큼의 잘못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최강욱 방탄' 선언을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최강욱 방탄’ 기사를 공유하며 “조폭보다 더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는 해당 글에서 "너희들은 대통령이고 도지사고 시장이고 장관이고 의원이고 아예 하지를 마시라"며 "그럼 애초에 지켜줄 일도 없다"고 적었다.

정민수 기자 minsoojeo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