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류세=좀비세'?...기한 끝났지만 연장 또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자동차는 기름이 아니라 세금을 먹고 달린다는 말이 있는데요, 기름값에는 부담금을 포함해 무려 8개의 세금이 붙어있어 비중이 상당한 편입니다.

그래서 유가가 오르거나 내릴 때마다 나오는 단골 대책이 유류세와 보조금 문제인데요,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좀비세'라는 별명의 유류세, 김상우 기자가 들여다봤습니다.

[기자]
유가 고공행진이 계속되자 휘발유와 경유 등에 붙는 유류세가 지난해 11월부터 15% 경감에서 20%로 확대됐고 이달부턴 30%로 더 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