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분열 도모" IPEF 반발…한미회담 견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경제동맹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공고히 할수록 중국은 이 상황이 불편할 수밖에 없습니다. 중국 외교수장이 양국 경제동맹의 하나인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를 비롯해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의 경제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어제(22일) 중국-파키스탄 외교장관 회담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IPEF를 강한 어조로 견제했습니다.

왕 부장은 분열과 대항을 만드는 도모에는 반대한다고 밝히면서, IPEF가 미국의 지역 경제 패권을 지키는 정치적 도구가 돼 특정 국가를 의도적으로 배제한다면 그 길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IPEF를 통해 중국을 반도체 등 핵심 산업 공급망에서 배제하려 한다는 중국의 시각이 반영된 겁니다.

왕 부장은 또 한미정상회담에서 강조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목적은 중국 포위 시도이며, 아태 지역 국가를 미국 패권의 앞잡이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미정상회담 하루 뒤 나온 중국 외교수장의 강경 발언은 미국에 직접 경고를 보내면서 미국의 대중국 포위에 한국이 적극 동참하는 것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전문가를 인용해 한미 동맹의 격상은 한국이 미국과 함께 중국을 억제하겠다는 의미라며 한국 외교 전략의 중대한 변화는 대가를 치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IPEF는 중국 견제용이 아니며, 중국이 규범과 질서에 같이 참여해서 갈 수 있도록 유도하는 역할을 한국이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욱 기자(songxu@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