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김준호 "한 달 10만 원씩 결혼계 하자"…탁재훈 "서두를만해"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미우새 김준호 김지민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준호가 결혼계를 제안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박군, 한영의 결혼식 뒤풀이에 참석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호는 "'미우새' 단합대회를 해야한다"며 현수막을 꺼내 들었다.

이어 "오늘은 안건 상정만 하고 끝낼 것"이라며 "제 안건은 오늘 이상민 부반장님이 축의금을 개인적으로 많이 해서 대안이 좀 있어야겠다 싶었다. 나머지 사람들이 좀 위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준호는 "결혼계를 하자. 한 달에 회비 10만 원씩 걷어서 가장 먼저 결혼하는 사람에게 몰아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이상민이 "한 달에 100만 원은 걷히겠다"고 하자 탁재훈은 "이거 결혼 서두를 만하다"고 솔깃해했다.

곧이어 김준호는 갑작스럽게 걸려온 연인 김지민의 전화에 당황스러워했다. 대신 전화를 받은 김종국은 김지민에게 "오늘 김준호 형이 부캐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김지민은 "미쳤다"고 답했다. 김종국은 "확실히 얘기를 해줘야 한다. 어쩔 수 없이 만나는 거면 당근을 흔들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준호는 "지금 중요한 비즈니스 중이라 조금 이따가 전화하겠다"고 하자 김지민은 "돈 많이 벌어"라고 말했다.

전화를 끊은 줄 알았던 탁재훈은 "돈 때문에 김준호를 만나는 거냐"고 하자 김지민은 "돈 때문이면 안 만났을 것"이라고 해 폭소케 했다.

결혼계에 이어 반장 탄핵에 대한 안건도 제기됐다. 김종국은 "결혼을 혹시 할지도 모른다는 입장에서 (김준호가) 반장을 한다는 게 우리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발언을 했다.

이에 김준호가 "여론이 그렇다면 받아들여야 한다. 하지만 김지민이 아는 동생들이 많더라. 배우, 교육, 패션계도 있더라"며 회유했지만 멤버들은 만장일치로 김종국의 의견을 찬성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