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경수, 노무현 서거 13주기 앞두고 "진실 가둘 수 없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경수, 노무현 서거 13주기 앞두고 "진실 가둘 수 없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돼 수감 중인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부인 김정순씨는 "남편은 사람은 가둘지언정 진실은 가둘 수 없다고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를 하루 앞둔 어제(22일) 김 전 지사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무현 대통령님이 유독 그리운 5월"이라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김씨는 "남편이 노 대통령님을 생각하며 정호승 시인의 '부치지 않은 편지' 시 한편을 보내왔다"고 소개했습니다. 부치지 않은 편지는 정호승 시인이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생각하며 쓴 시로 알려져있습니다.

#김경수 #노무현_서거_13주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