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사·간호조무사 "간호법 통과 반대"…간호사 '파업'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사·간호조무사 "간호법 통과 반대"…간호사 '파업' 예고

[앵커]

간호법 제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의사 단체와 간호사 단체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의사와 간호조무사들은 거리로 나와 한 법안 철회를 외쳤는데요.

간호협회는 법제정이 무산되면 연대파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현장음> "절대반대, 절대반대, 절대반대"

간호법에 반대한다는 메시지가 적힌 깃발과 피켓들이 여의도의 대로변을 가득 채웠습니다.

지난 17일 간호법 제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하자 이에 반대하는 의사와 간호조무사 단체가 주말 총궐기에 나선 겁니다.

두 단체 대표들은 삭발까지 하며 결의를 보였습니다.

주최 측 추산 7,000명에 달하는 의사와 간호조무사들이 모여 국회 본회의 통과를 앞두고 있는 간호법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간호법은 간호사의 업무범위와 처우 등을 규정하는 법안입니다.

간호협회는 기존 의료법에서 따로 분리되는 것일 뿐 우려하는 것처럼 간호사의 독립된 업무영역이 확장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의사들은 간호사의 의료범위가 넓어져 의료 서비스의 질이 저하되고 국민 건강권이 침해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이필수/대한의사협회 회장> "의료법과 별개로 간호법이 제정돼버리면 기존 질서에 심각한 균열과 파장이 초래됩니다."

간호조무사 단체도 간호법에 반대하긴 마찬가지입니다.

<곽지연/대한간호조무사협회 회장> "앞으로 장기요양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는 일자리를 잃거나, 범법자가 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간호협회는 간호법이 제정되지 않는다면 연대 파업을 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로, 의료계 내부의 충돌은 물론 의료 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