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신현빈 "사연 많은 역할? 궁금하고, 듣고 싶고, 전하고 싶다"[SS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배우 신현빈(36)이 이번에는 오컬트 장르물에 도전하며 자신의 연기 반경을 넓히고 있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괴이’에서 신현빈은 천재 문양 해독가이자 티베트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는 능력자 수진을 맡았다. 수진은 기훈(구교환 분)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을 사고로 잃고 시골에서 은둔하던 중 기이한 사건에 휘말린다.

‘괴이’를 통해 연상호 감독과 처음 만난 신현빈은 ‘연니버스’에 합류하게 된 소감에 대해 “새롭고 재밌는 경험이었다. 겪어볼 수 없는 환경 속에서 살아간다는 것 자체가 그래서 어렵기도 했지만 새로운 경험이었다”며 “다른 연니버스 속의 작품들과 어떤 다른 방식으로 만날 수 있을까 하는 기대도 가져보게 됐다”고 말했다.

오컬트 장르에 대한 호기심도 있었지만 판타지적인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지극히 현실적인 인간관계와 갈등 상황이 신현빈을 ‘괴이’란 작품으로 이끌었다. 그는 “자기 마음속의 지옥을 끊임없이 보게 된다는 설정이 흥미로웠다. 짧은 시간 동안 설명적이지 않으면서도 관계나 이야기들을 표현하는 점이 흥미로웠다”며 “장건재 감독님이 연출하신다면 그런 점이 더 잘 표현되지 않을까 싶었고 배우들에 대한 신뢰와 궁금증도 컸다”고 답했다.
스포츠서울

하지만 수진을 연기하는 게 쉬운 도전은 아니었다. 딸을 잃은 여성의 슬픔과 시종일관 무거운 분위기 속 개인적으로 경험해보지 않은 내면의 아픔을 표현하는 건 신현빈에게도 숙제였다. 신현빈은 “어떻게 하면 수진이 가진 고통과 아픔을 더 설득력 있게 그릴 수 있을까, 이 사람이 사건들과 어떻게 마주하고 변해가는지 차이를 두고 표현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장에서는 딸 하영 역을 연기한 박소이에게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 감독님이나 실제 아이가 있는 분들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다큐멘터리도 찾아봤다”며 “무엇보다 박소이 배우가 가진 힘이 분명 있었다. 녹록지 않은 장면이 많았는데 아무것도 모르고 해맑게 웃어주는 모습이 내겐 가슴 아프게 다가왔고 소이를 보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집중하게 됐다”고 전했다.
스포츠서울

상대역을 맡은 배우 구교환과의 호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장에서 ‘개그 듀오’로 불릴 정도로 호흡이 좋았다는 두 사람. 신현빈은 구교환에 대해 “힘들고 고단한 장면이 많았는데 지치는 순간에 같이 에너지를 끌어올리고 시너지가 된 거 같다. 농담을 하고 상황극을 하며 현장에서 편안하게 있으려 노력했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떠올렸다. 시즌2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그는 “기훈과 수진이 조력해서 해결해낼 일이 많아질 거 같다. 시즌2에 대해선 정해진 건 없지만 많은 분들이 원해주신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하고 기대한다”고 이야기했다.

신현빈은 JTBC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 이어 ‘괴이’까지 견디기 어려운 아픔을 가진 인물, 무거운 감정을 가진 인물을 연기해왔다. 그 이유에 대해 “그동안 살아도 산 것 같지 않은, 사연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많이 맡았다. 뭔가 내가 그런 사람들의 이야기를 궁금해하는 거 같다. 더 듣고 싶고 그 이야기를 다른 사람들에게 전해주고 싶어하는 거 같다”고 말해 신현빈이 다음 작품에서 들려줄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티빙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