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百 "시향 가능해지며 향수 매출 60% 이상 신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은 고객들이 지하1층 크리드 매장에서 향수를 시향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은 고객들이 지하1층 크리드 매장에서 향수를 구경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롯데백화점이 지난해 향수 매출 1000억원을 처음 돌파한데 이어 올해도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매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시향하는 것이 지난달 25일부터 가능해지면서 지난 19일까지의 향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신장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에서도 2030세대의 향수 매출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서울 소공동 본점 지하 1층에 향수 브랜드를 대폭 강화하고 오는 31일까지 구매고객 대상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향수 매장 면적을 2배 이상 늘려, 총 17개의 다양한 프리미엄 니치 퍼퓸 브랜드를 선보인다. 기존에도 지속적으로 사랑 받아온 딥티크와 조 말론 런던, 바이레도 등의 매장을 새롭게 단장하고, 르 라보, 메종 마르지엘라, 구딸 파리, 아틀리에코롱 등 2030세대들이 선호하는 8개의 향수 브랜드들을 신규 오픈했다. 특히 트루동 매장에서는 프랑스 자연주의 향수 브랜드 까리에르 프레르를 국내 최초로 판매한다. 또 260년 전통의 유럽 왕실 공식 향수 브랜드 크리드는 국내 백화점 최초로 갤러리 콘셉트의 시그니처 매장으로 리뉴얼 오픈했다.

퍼스널 콘텐츠도 강화했다. 르 라보 매장에서는 대량으로 만들어진 일반 향수들과 달리, 퍼퓸 랩에서 전문가가 직접 블렌딩한 향수들을 선보이고, 고객이 원하는 문구나 이름이 인쇄된 라벨을 붙일 수 있는 퍼스널 라벨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틀리에 코롱에서도 다양한 컬러의 가죽 케이스에 원하는 문구를 각인해주는 인그레이빙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크리드 매장의 컨설팅 바에서는 고객의 이미지와 취향에 따라 향수를 추천해주는 '퍼스널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롯데백화점은 본점 외에도 주요 점포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를 강화해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5월 잠실 에비뉴엘에는 크리드, 트루동, 퍼퓸드 말리, 펜 할리곤스 등 총 11개의 프리미엄 향수 브랜드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니치퍼퓸 존'을 별도로 조성해 호응을 얻고 있다.

정수연 롯데백화점 메이크업·퍼퓸팀장은 "최근 노마스크로 시향이 가능해지면서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향을 맡아보고 향수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규 퍼퓸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이고, 이색 콘텐츠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