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 직접 파병 안하겠다던 美, 키이우 대사관 경호 ‘특수부대 파견’ 고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SJ “국방부 및 외교 당국서 검토 중”

“러시아 미사일 사정권에 있는 대사관 지역에만 군대 배치 검토”

바이든 대통령 아직 보고 받지는 못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에 있는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이 지난 18일(현지 시각) 3개월여만에 문을 연 가운데, 미 군 및 외교 당국이 키이우에 특수 부대를 파견해 대사관을 경호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22일 단독 보도했다. WSJ는 미 관리를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는 우크라이나 지역에 직접 파견해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을 피하는 것과 분쟁 지역에서 미국 외교관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방안 사이에서 고민 중”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18일(현지 각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의 미국 대사관에서 직원들이 성조기를 게양하고 있다. 미국은 러시아 침공 열흘 전인 지난 2월 14일 대사관 인력을 인접국인 폴란드로 철수한 지 3개월여 만에 우크라이나에서 업무를 재개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SJ에 따르면 미군·외교 당국은 러시아 미사일의 사정권에 있는 키이우 대사관 방어 및 경호를 위해서만 특수 부대를 배치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WSJ는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 이 방안에 대해 보고를 받지 못했다”며 “우크라이나 키이우에 미군이 직접 주둔하게 될 경우 바이든 대통령이 당초 ‘미군을 우크라이나에 직접 파병하지 않겠다’고 한 것에서 (상황이) 한 층 더 진전될 것”이라고 했다.

우선 특수부대를 대사관 인근에 파견함으로써 러시아가 미국 관리들에 대해 공격하는 것을 미리 억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군 당국 등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 다만 미 국무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WSJ는 “러시아는 여전히 우크라이나 수도(키이우)를 향해 공습이나 포격을 가하며 (수도를 점령하기 위해) 계속 공략하고 있다”고 했다.

WSJ 보도에 대해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미 외교관들이 키이우 주재 대사관에서 업무를 재개함에 따라 보안 요건 등을 놓고 긴밀히 연락하고 있다”며 “그러나 (경호 문제와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으며 국방부 고위층에서도 미군 병사들을 우크라이나에 배치하는 것과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라고 했다.

한편 미국뿐 아니라 키이우에서 철수했던 유럽의 다른 국가들도 속속 대사관 문을 열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체르니우치 임시사무소에서 공관 업무를 해오던 한국대사관도 이달 초 일부 키이우로 복귀해 업무를 다시 시작했다.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