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원숭이두창 확산 우려...이용가능 백신 찾는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세계 곳곳에서 감염병 원숭이 두창이 확산하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신 배포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2박 3일 간의 한국 방문을 마치고 일본으로 향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전 원숭이두창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가 해야 하는 일과, 그것에 이용될 수 있는 백신이 있다면 어떤 것인지를 알아내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아직 보건 참모들로부터 원숭이 두창의 노출 수준에 대해 보고받지 못했다면서도 "하지만 그것은 모두가 우려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것이 확산한다면 중대하다는 점에서 걱정된다"고도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원숭이두창 발병에 대해 공개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을 수행하고 있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일본으로 향하는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원숭이두창 치료와 관련한 백신이 있다"며 "우리는 배포될 가용한 백신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은 감염 시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천연두와 유사한 초기 증상이 나타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날 기준으로 영국 20건을 포함해 유럽과 미국, 호주 등 원숭이두창 감염이 원래 보고되지 않았던 12개 나라에서 92건의 감염 사례, 28건의 감염 의심 사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WHO는 며칠 내 질병 확산을 완화하기 위한 지침과 권고를 밝힐 예정이다.

미국에서도 1명이 확진되고, 보건당국이 6명에 대한 감염 여부를 추적 관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