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진심고백 "득점왕이라니, 꿈꾸는 동화속 사는 기분"[현장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노리치시티전 이후 현장에서 득점왕 골든부츠를 받은 토트넘 손흥민. 노리치 | 장영민통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노리치 | 장영민통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노리치=장영민통신원·김용일기자] “득점왕이라니, 꿈꾸는 동화속에 사는 기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타이틀을 품은 손흥민(30·토트넘)은 여전히 믿기지 않는 듯했다. 어린 시절 맨유에서 뛴 대선배 박지성의 활약을 지켜보며 EPL 무대에 서는 날을 그린 그는 유럽 1군 데뷔 이후 12시즌 만에 세계 최정상급의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손흥민은 23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노리치시티 원정 경기에서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5분과 30분 연속골을 터뜨리며 EPL 22~23호 골을 기록했다. 같은 시간 경기한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23골)가 1골을 추가하면서 손흥민은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다. 비록 단독 득점왕은 아니지만, 아시아 선수 최초로 골든부츠를 품었다. 특히 살라와 다르게 손흥민은 페널티킥 득점이 한 골도 없다. 순수 필드골로만 23골을 기록한 ‘퍼펙트 득점왕’.

경기 직후 득점왕 시상식에서 골든부츠를 양손에 들어올린 손흥민은 어안이 벙벙한 표정이었다. 그는 스포츠서울을 비롯해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사실 득점 기회 많이 놓쳐서 상당히 (기분이) 다운이 돼 있었는데, 동료들이 옆에서 잘 잡아줬다. ‘할 수 있다’며 응원을 많이 해줬다”고 동료에게 고마워했다.

스포츠서울

노리치 | 장영민통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노리치 | 장영민통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 ‘득점왕 타이틀’이 걸린 최종전이었던 만큼 손흥민은 전반에 초조해 보였고, 슛에 힘이 들어갔다. 그러다가 팀이 전반에만 두 골을 넣으며 여유있게 리드를 잡았고 후반 들어 그에게 여러 차례 기회가 왔다. 그러나 상대 수문장 팀 크롤 선방에 땅을 쳤다. 후반 15분 케인의 오른쪽 크로스 때 노마크 기회에도 왼발 슛이 가로막혔고, 후반 24분엔 루카스 모우라의 전진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으나 역시 오른발 슛이 가로막혔다. 그는 골문 앞에서 고개를 푹 숙이기도 했다.

하지만 간절함은 결국 통했다.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절묘한 원터치 패스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노리치 골문 오른쪽을 갈랐다. 여기서 멈추지 않은 그는 5분 뒤 프리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이어받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전매특허인 오른발 감아 차기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제 됐다’는 마음이 들었는지, 동료의 축하 속에서 그는 크게 포효했다. 손흥민은 “오늘은 나의 날이 아닌가 보구나 생각했는데 동료들이 마인드 컨트롤을 해줬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노리치 | 로이터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노리치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손흥민과 일문일답

- 팀의 목표이던 4위(챔피언스리그 티켓 확보)와 골든부츠(득점왕)까지 해냈는데.
일단 팀이 (차기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나가게 돼 기쁘다. 동료들이 득점왕을 할 수 있게 도와줘서 행복한 시간을 보낸 것 같다.

- 득점왕의 가장 큰 동력은?
사실 앞서 득점 기회 많이 놓쳐서 상당히 (기분이) 다운이 돼 있었는데, 선수들이 옆에서 잘 잡아줬다. ‘할 수 있다’며 경기장에서 응원을 많이 해줬다. 스스로 자신감을 품고, 믿으면서 잘 하려고 했다. 그래서 다시 기회가 왔을 때 득점을 한 것 같다.

- 프로 데뷔 이후 첫 득점왕을 해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나.
사실 너무나 많은 일이 일어났다. 매일 꿈꾸는 동화 속에 사는 사람인 것 같다. 특히 어릴 때부터 꿈꿔온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라는, 정말 말도 안되는 것을 이뤘다. 앞으로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배부른 선수가 되지 않고, 더 배고픈, 다음 시즌 더 잘하고 싶은 선수가 되고 싶다.

- 득점 기회를 놓쳤을 때 심정은 어땠나.
‘오늘은 나의 날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한 게 사실이다. 그래도 선수들이 마인드 컨트롤 해줬고, 계속 (기회를) 만들어주겠다고 하더라. 선수들 덕분에 두 골을 넣으면서 득점왕을 하게 됐다. 정말 감사하다.

- 세 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에 복귀하게 됐다.
챔피언스리그 가는 게 우리 팀의 가장 큰 목표였다. 정말 선수들과 많이 노력했다. 프리시즌부터 선수 모두 한 마음으로 잘 준비해서 색다른 시즌을 경험했으면 한다. 챔피언스리그에서도 ‘할 수 있다’고 믿으면서, 올 시즌보다 더 잘 하는 시즌을 만들고 싶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