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 최진실 딸 최준희, 미래에서 온 듯한 비주얼…나비 타투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남다른 분위기를 뽐냈다.

최준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초여름을 꺼내보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최준희가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최준희는 팔뚝에 새긴 나비 모양 타투를 내보이는 등 과감한 자태로 눈길을 끈다.

한편 최준희는 2월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연예 활동을 타진했다.

그러나 와이블룸 측은 6일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최근 최준희와 원만한 협의 끝에 전속계약을 해지하였음을 알려드린다. 다양한 재능을 가진 만큼 앞으로 꿈을 널리 펼쳐갈 최준희의 행보를 응원할 것"이라며 최준희와 전속계약 해지 소식을 전했다.

이에 대해 최준희는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는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고 제가 더 완벽히 준비가 되고 좋은 기회가 온다면 그때 정말 스크린에서 찾아뵙고 싶다"고 이유를 밝혔다.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