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 곳곳에 자리한 예술 공간… 시민이 사랑하는 명소가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힐링 남도 여행]

도시재생 프로젝트 ‘광주폴리’

도심 정체성 반영한 소형 건축물… 뷰-쿡 폴리 등 총 31개 공간 마련

구도심 활성화 방안으로 육성

내년 폴리 연결한 둘레길 조성… “지역 독자 브랜드로 자리매김”

동아일보

뷰 폴리의 옥상 전경. 광주비엔날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오후 8시 광주 동구 서석동 광주영상복합문화관 8층 옥상에서 내려다본 야경(夜景)은 매혹적이었다. 아시아문화의 허브 역할을 하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채광창 76개가 등(燈)처럼 환하게 어둠을 밝혔다.

채광창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느티나무, 잔디밭 사이로 설치된 가로 3m, 세로 2m 크기의 사각형 유리창이다. 채광창은 낮에는 도심공원 밑에 있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햇빛을 받아 어둠을 밝히고, 밤에는 반대로 내부 불빛을 외부에 전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최고 25m 깊이에 자리해 있지만 채광창이라는 빛의 통로 덕분에 지상에 있는 건물처럼 느껴진다.

광주영상복합문화관 8층은 광주폴리 31개 가운데 하나인 ‘뷰(VIEW) 폴리’다. 뷰 폴리는 독일 미디어아트그룹인 리얼리티즈 유나이티드의 팀 에들러, 얀 에들러와 한국의 건축가 문훈이 참여해 만들었다. 뷰 폴리는 철제구조물인 트리비전 33개가 설치돼 있는데 삼각기둥을 돌리면 표면의 색깔과 디자인은 변하지만 ‘CHANGE’라는 글자는 유지되도록 고안됐다. 김경희 광주폴리운영센터 직원은 “뷰 폴리의 경우 아름다운 야경과 무등산을 한눈에 볼 수 있어 각종 축제가 열리는 기간에 하루 200∼300명이 방문한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광주폴리는 소규모 문화적 건축물을 광주 옛도심에 설치해 장식적 역할뿐만 아니라 도심공동화 해소와 도시재생 활성화를 이끌고 있다. 3차 폴리 중 한 곳인 뷰 폴리는 관람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광주비엔날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폴리(POLLY)는 처음 건축에서 어리석은 것으로 여겨지는 고가 구조물에 대한 대중적 이름으로 시작됐다고 한다. 프랑스어 단어 ‘folie’와 의미가 일치하는데 기쁨, 즐겨찾기라는 뜻을 담고 있다. 17∼19세기 프랑스에서 폴리는 전망이 좋은 위치에 세운 엉뚱하고 기발한 작은 건축물을 지칭했다. 류재한 전남대 불어불문과 교수는 “소형 건축물인 광주폴리의 건축학적 의미가 프랑스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폴리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와 민주·인권도시의 정체성을 반영하는 도시재생의 건축·예술 프로젝트다. 광주 옛 도심 공동화에 따른 활성화 방안으로 광주만의 독특한 문화·관광브랜드 육성을 위해 마련됐다. 2010년부터 조성된 광주폴리는 국제적 유명 건축가, 예술인,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도시 브랜드를 개발하고 공공예술디자인의 옷을 입으면서 문화도시 품격을 높였다.

동아일보

광주 동구 산수동 옛 주택가에 자리한 ‘쿡(COOK) 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즐거움을 주는 폴리는 광주 동구 산수동 옛 주택가에 자리한 ‘쿡(COOK) 폴리’다. 쿡 폴리는 한옥을 리모델링한 청미장과 유리온실 풍광의 콩집으로 이뤄져 있다. 청미장과 콩집에서는 최근까지 매주 금요일에 음식과 조리법, 인문적 담론 등을 강의하는 9개 강좌가 열렸다.

(재)광주비엔날레와 광주시가 청미장과 콩집에서 진행한 강좌 제목은 ‘광주폴리×로컬식경’이었다. 강좌에는 한국 커피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모모스커피의 부산 커피개발 전략, 조선명란 복원을 통해 명란이 한국 고유 음식문화라는 것을 알린 덕화푸드의 러시아∼북한∼일본을 잇는 명란로드가 소개됐다. 식재료인 콩과 들깨를 중심으로 미향 전라도 음식문화에 대한 설명도 있었다.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는 “광주폴리×로컬식경 강좌는 작품의 단순한 물리적 재생을 넘어 미향의 도시인 광주의 음식문화사. 인문학, 창업, 마케팅 등을 살펴보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청미장과 콩집은 공모를 통해 20, 30대 청년들이 운영했다. 콩집은 아메리카노, 카페라테, 에이드 등을 파는 카페 형태의 스탠드바다. 청미장은 1970년에 지어진 한옥 식당을 리모델링한 곳이다. 전재원 광주비엔날레 광주폴리부 선임은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끝나 후속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폴리는 기능성, 실용성이 더해지면서 시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됐다. 광주 동구 장동사거리 후안 헤레로스의 소통의 오두막, 구 시청 사거리 도미니크 페로의 열린 공간 등은 시민들의 약속 장소이자, 길거리 공연무대로 활용되고 있다. 서석초등학교 앞에 세워진 ‘아이러브 스트리트’는 셀카와 단체사진을 찍는 장소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광주비엔날레와 광주시는 내년까지 폴리 2, 3개를 추가로 설치하고 폴리를 연결하는 둘레길을 조성하는 ‘광주폴리 5(V)차 사업’을 진행한다. 광주비엔날레는 제5차 광주폴리를 이끌어갈 총감독에 배형민 서울시립대 건축학부 교수를 선임했다.

김준영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광주폴리는 도시경관과 재생에 독자적 브랜드를 구축해 다른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