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책 읽는 서울광장’ 한달새 2만여명 방문… 도심 문화명소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29일까지 매주 금-토요일 열려

사진 촬영-동네책방 참여 행사도

동아일보

주말 가족들과 함께 ‘책 읽는 서울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여유롭게 독서를 즐기고 있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10월까지 진행된다.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 이후 서울광장이 책을 읽는 공간으로 꾸며지면서 시민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책 읽는 서울광장’이 문을 열고 첫 금요일인 4월 29일 1127명이 방문했다. 이후 5월 14일(토요일)에는 3200명이 서울광장을 찾아 방문객이 눈에 띄게 늘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광장에서 진행한 ‘책 읽는 서울광장’을 찾은 시민이 운영 한 달 만에 2만 명을 넘어섰다”며 “거리두기 해제 이후 많은 시민들이 이곳에서 야외 활동을 즐기고 있다”고 했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4월 23일 개장한 야외 열린 도서관이다. 서울도서관과 함께 광장을 야외 도서관으로 꾸며 시민들이 광장에서 자유롭게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책 읽는 서울광장’은 10월 29일까지 매주 금·토요일 오전 11시∼오후 4시에 열린다. 폭염이 예상되는 7월과 8월에는 운영하지 않는다.

전문 사진작가가 서울광장에서 기념사진을 찍어주는 ‘독서 인생샷’ 이벤트 등 현장 이벤트도 진행한다. 6월부터는 ‘책 읽는 서울광장’에 조각 작품 전시 등 행사와 함께 동네 지역 책방이 참여하는 ‘움직이는 책방’ 프로그램도 개최한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책 읽는 서울광장’이 도심 속 문화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며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일상 속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