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 “초거대 AI, 똑똑함 넘어 인간과 교감… 연내 상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초거대 AI’ 서비스, SKT 이어 공개

KT가 초거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사람처럼 감정을 이해하는 AI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KT AI 2.0’ 계획을 내놓았다. 최근 SK텔레콤이 정서적 교감 능력을 앞세운 AI 서비스 ‘A.’(에이닷)을 공개한 데 이어 국내에서 ‘공감하는 AI’ 서비스 경쟁이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KT는 19일 서울 서초구 KT 융합기술원에서 ‘KT 디지코 스터디’를 열고 KT의 AI 연구 방향과 핵심적인 기술의 개발 상황을 소개했다. 이날 배순민 KT AI2XL(AI To Everything Lab) 연구소장은 “우리의 모토는 ‘비욘드 AI’이고 현재 AI 기술의 차원을 넘는 넥스트 레벨의 AI를 보여주고 싶다”며 “이성적 AI뿐만 아니라 감성적 AI, 공감하는 AI와 사용자경험(UX)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KT가 AI 기반 콜센터 ‘AI 콘택트 센터(AICC)’ 등을 통해 실생활에 AI 기술을 이미 적용 중인 상황에서 정보와 편리함을 위해 쓰는 AI가 아니라 사람에게 위로가 될 수 있고 삶을 풍요롭게 하는 AI를 개발하고 싶다는 것이다.

공감 능력을 갖춘 AI 개발의 바탕은 초거대 AI다. 대용량 연산이 가능한 슈퍼 컴퓨팅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하고 종합적·자율적으로 사고·판단하는 인간의 뇌 구조를 닮은 AI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배 소장은 KT의 AI가 사람의 언어를 이해하고 데이터를 토대로 언어 생성을 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딥러닝 학습을 통해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불완전한 문장을 문맥을 추론해 이해할 수 있는 AI 모델이다. 초거대 AI 모델 개발을 위해 KT는 LG전자, 한국투자증권,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KAIST 등이 참여하는 산학연 AI 연구 협력체 ‘AI 원팀’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KT와 AI 원팀은 초거대 AI 모델을 연내 상용화하고 국내외의 기업, 연구기관 등이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KT는 초거대 AI를 기반으로 ‘공감하는 AI’에 필요한 △청각지능 △언어지능 △클라우드AI △시각지능 등의 핵심 기술을 직접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독자 개발한 한국어 E2E(End to End) 음성인식 시스템의 경우 일반적 대화 상황인 자유발화에 높은 성능을 보이면서 사용자가 말하는 순간의 음성을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능력을 갖췄다. 언어지능에서는 AI가 사람처럼 다른 문장을 자동으로 생성하고 긴 상담·대화 내용을 한 줄로 요약하는 응용 기술을 발전시키고 있다.

이날 KT는 AI 기반의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서비스 ‘지니버스’에 대한 계획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배 소장은 “지니버스라는 이름의 메타버스를 준비 중”이라며 “그동안의 메타버스 서비스가 게임이나 SNS를 중심으로 했다면 KT는 홈서비스를 중심으로 생활에 밀접한 편의를 주는 메타버스를 제공하려고 하고 있고 AI 기술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