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에서 만나다] 오광록 "박찬욱 감독과 의리… '헤어질 결심' 꼭 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Un Certain Regard) 부문에 공식 초청된 프랑스 영화 'ALL THE PEOPLE I'LL NEVER BE(원제: RETOUR A SEOUL)'의 배우 오광록이 박찬욱 감독의 새로운 영화 '헤어질 결심'에 대한 관심을 전했다.

22일(이하 현지 시각) 오전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는 드뷔시 극장에서는 프랑스 영화 'ALL THE PEOPLE I'LL NEVER BE'가 공식 상영됐다. 상영 이후 오후에는 배우 오광록은 한국의 기자들과 만남을 갖고 작품을 비롯해 한국 영화 전반에 관해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오광록은 한국 영화가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최근의 기류에 대해 "세계 영화계가 한국 영화에 대해서는 15년 여년전부터 너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칭찬을 전했다"라며 "프랑스 현지에 와서 한국 영화의 인기를 너무나 실감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번 작품 역시 프랑스 태생의 캄보디아 감독인 데이비 추(Davy Chou)를 비롯해 프랑스, 독일, 벨기에, 미국 등 세계 여러 국가 스텝들이 의기투합한 영화이지만, 한국적인 소재에 한국적인 배우를 기용하며 화제를 모았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오광록은 "배우로서 세계의 여러 작업자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은 너무 즐거운 일"이라며 "스물 다섯명 정도 외국 스텝들이 모여 작업하며 에너지의 집합이 더욱 커진 것 같아 작품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라고 촬영 후기를 전했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으로 올해 경쟁 부문에만 두 작품이 초청된 한국 영화에 대해서는 "두 작품 모두 너무나 궁금해서 둘 다 보고 싶다"라고 웃어 보였다. 그는 "박찬욱 감독과는 네 번 작업을 같이 했기 때문에 의리상으로라도 꼭 보러 갈 것이다. 얼마나 잘 만들었겠냐"라며 관람을 예고하기도 했다.

앞서 오광록은 '올드보이', '복수는 나의 것', '친절한 금자씨', '파란만장' 등을 통해 박찬욱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은 내일(23일)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갖고 전 세계에 최초 공개를 앞두고 있다.

한편, 'ALL THE PEOPLE I'LL NEVER BE'는 한국제작사가 협력제작사로 참여한 프랑스 영화로, 어린 나이에 입양된 25세 여성 프레디(박지민)가 자신이 태어난 대한민국으로 돌아와 친부모를 찾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오광록은 극중 프레디의 친아버지 역할을 맡았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