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미국 취재진, 尹에 돌발 질문...논란 일어난 답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한 국무위원 19명 가운데 여성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등 단 3명.

서울대 출신, 50~60대 남성이 많아 '서오남'이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습니다.

한미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 외신 기자는 이런 남성 편향적 내각 구성을 꼬집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여성에 공정한 기회가 보장되기 시작한 지 오래 안 됐고, 장관 직전의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다고 답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각 직역에서 여성에게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래서 (여성들에게) 이런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입니다.]

회견에서 가장 눈길을 끈 돌발 질문이었는데, 곧 논란이 일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발언과 이번 답변이 모순된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지난 2월 언론 인터뷰에서 더 이상 구조적인 성차별은 없으며 여성은 불평등한 취급을 받는다는 건 옛날 얘기라고 강조했던 데다 여가부 폐지 공약을 앞세웠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구조적 성차별에 대한 입장이 바뀐 건 아니라며 앞으로도 공정한 기회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격을 떨어뜨린 것이란 글이 잇따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부끄러운 성 평등 인식을 보여줬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수진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 윤석열 정부가 여가부 폐지를 고집하고 남성 중심의 인사를 계속한다면 대한민국의 성 평등은 요원합니다. 성 평등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근본적 인식 전환을 촉구합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번 내각에 대해 전문성과 실력을 우선으로 한 결과라며 문제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었습니다.

하지만 미국 정상이 바로 옆에 선 자리에서 이런 질문을 받았다는 것 자체로도 정부 구성에 문제가 없는지 반추해봐야 한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박기완 입니다.

촬영기자 : 김세호·박재상
영상편집 : 이주연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