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노리치전 선발' 손흥민 사상 첫 '한시즌 리그 출전 전경기 선발' [오피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노리치시티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종 라운드에 선발 출격하는 토트넘 손흥민.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노리치=장영민통신원·김용일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도전하는 손흥민(30·토트넘)이 노리치시티와 시즌 최종전에서 선발 출격, 커리어 첫 ‘한 시즌 리그 출전 전경기 선발’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22일 밤 12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우 로드에서 킥오프하는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노리치 원정 경기에 선발 출격한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예상대로 손흥민과 해리 케인, 데얀 클루셉스키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스포츠서울

출처 | 토트넘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PL 21골로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에게 1골 뒤져 2위인 손흥민은 아시안 빅리거 사상 첫 득점왕을 겨냥한다. 토트넘에도 중요한 한판 대결이다. 최소 무승부 이상을 거두면 토트넘은 차기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본선 티켓을 손에 넣는다. 토트넘은 현재 승점 68로 4위(골득실 +24)인데, 5위 아스널(승점 66·골득실 +9)과 승점 2 차이이나 골득실에서 큰 격차가 난다. 같은 시간 아스널은 에버턴을 상대한다.

득점왕과 팀의 챔피언스리그 티켓 획득이라는 목표 외에 손흥민은 이 경기 선발 출격으로 커리어 첫 ‘올타임 선발’ 기록을 썼다. 2010년 만 18세 나이에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프로로 데뷔한 그는 독일과 잉글랜드를 통틀어 유럽 1군 12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다. 다만 이전까지 한 번도 리그에서 출전 전경기 선발로 뛴 적은 없다. 가장 많이 선발로 뛴 건 지난 시즌이다. EPL 37경기를 뛰었는데 딱 1경기를 제외한 36경기를 선발 출전했다.

올 시즌 손흥민은 부상으로 빠진 기간을 제외하고 자신이 뛴 35경기 모두 선발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토트넘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상징과 같은 케인은 지난 2019~2020시즌(29경기 29선발), 2020~2021시즌(35경기 35선발) 모두 전경기 선발 출전했으나 올 시즌엔 1경기를 교체로 뛰었다.(37경기 36선발)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