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바페, '주급 15억'…PSG서 '3년 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적설이 무성했던 프랑스 리그 득점왕 음바페가 파리 생제르맹에서 3년 더 뛰기로 했습니다.

주급 15억 원이 넘는 파격적인 조건입니다.

올여름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행이 확실시됐던 음바페는 마지막 홈경기를 앞두고 전격적으로 마음을 돌렸습니다.

2025년까지 파리에 남기로 한 가운데, '주급'은 기존의 두 배가 넘는 15억 원, 여기에 무려 1천500억 원이 넘는 보너스가 포함된 걸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