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박지현에 “나도 서른살에 상원의원…큰 정치인 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민주당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한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박 위원장과 만나 “저도 서른살 때 처음 상원의원이 됐다”며 “대통령이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박 위원장도) 큰 정치인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박 위원장을 알아보고 직접 인사하며 사진도 함께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위원장은 이런 덕담을 듣고 감사의 뜻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1942년생인 바이든 대통령은 만 29세이던 1972년 상원의원에 당선돼 이듬해부터 의정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냈고, 세 번의 도전 끝에 지난 2020년 미국 대통령에 당선됐다.

1996년생인 박 위원장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민주당에 합류했고, 대선 이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았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