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년 8개월만에 '사망 인정'된 北 피살 공무원…유족측 "진실 규명 나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해상에서 북한 군에게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이, 1년 8개월만에 실종 선고를 받았습니다. 법원이 실종 판결을 내려야, 공식 사망을 인정 받을 수 있는데요, 앞으로 유족들은 월북 여부를 밝히는 등, 피살 사건 진실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연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2020년 9월 22일 서해상에서 어업 지도 중 북한군에게 피살된 전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 모 씨에 대한 '실종' 선고를 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