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日 도착…최고의 환대 ‘오모테나시’ 준비한 기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한국 평택 오산 공군기지를 떠나면서 거수경례로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일본 방문에 맞춰 일본식 최고의 손님 접대인 ‘오모테나시’를 하겠다며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용기를 타고 도쿄 요코타 공군기지에 도착해 2박 3일의 일본 일정을 시작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미일 정상회담과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 워크(IPEF) 출범식, 24일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의 중국 견제 안보협의체)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밖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나루히토 일왕 접견,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의 만찬, 납북 일본인 가족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2019년 5월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이후 3년 만의 미국 대통령의 일본 방문에 최고 수준으로 대접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일본 경시청은 1만 8000명의 경찰력을 동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방문 때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우크라이나 사태로 각종 시위가 열릴 수 있는 만큼 경계 강화에 나서고 있다.
서울신문

일본 도쿄의 유명 연회시설 ‘핫포엔’ - 23일 미일 정상 만찬장으로 예정된 일본 도쿄의 유명 연회시설 ‘핫포엔’의 연회장인 ‘하쿠호칸’.핫포엔 홈페이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오모테나시의 정점은 미일 정상 간 만찬에서 보여질 전망이다. 만찬 장소는 도쿄의 대형 연회시설인 ‘핫포엔’(八芳園)으로 약 4만㎡의 부지에 일본식 정원과 예식장, 연회장, 식당 등이 갖춰진 곳이다. 특히 일본식 정원이 아름답기로 유명해 기시다 총리는 이곳에서 와쇼쿠(일본 음식)를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접하며 일본 문화를 자연스럽게 소개하겠다는 생각이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 방문 때 아베 신조 당시 총리는 도쿄 롯폰기의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부부 동반 만찬을 했고 ‘골프광’인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지바현에서 골프를 같이 쳤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23일 바이든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때 일본의 방위비 증액 방침을 전할 계획이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중국의 군사력 강화 등으로 일본을 둘러싼 안보 환경이 어려워지면서 미일동맹 강화를 위해서 방위비 증액이 필요하다는 일본의 입장을 강조할 방침이다. 방위비 증액의 구체적인 액수는 언급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지만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1%에서 2%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