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여야 충북지사 후보, 휴일 청주·음성서 표심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첫 일요일인 22일 여야 충북지사 후보들은 분주히 표밭을 갈았다.

국민의힘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이날 아침 청주 공단오거리 거리 인사, 청주체육관 앞 명함 배부, 종교행사 참석 등 일정을 보낸 뒤 음성군으로 이동했다.

연합뉴스

유세하는 김영환 후보
[김영환 후보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후보는 같은 당 음성지역 후보자들과 합동유세를 하고 "음성에 더 많은 기업이 와야 하고, 더 많은 양질의 일자리가 생겨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소통하며 구자평 군수(후보)와 힘을 합쳐 충북실리콘밸리의 축인 음성에 대기업을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 정도의 교육, 문화, 산업인프라로 아이를 낳아 기르며 정주하는 도시가 되기 어렵다. 음성과 진천 접경인 혁신도시에 AI영재고를 유치해 교육개선을 시작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노영민(왼쪽 두번째) 후보와 이재명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후보는 청주 성안길 합동유세에서 "역대 민주당 정권 때 오송바이오클러스터 확정, 혁신도시·기업도시 유치, KTX 오송역 유치, SK하이닉스 증설, 청주·청원 통합, 방사광가속기 유치가 이뤄졌다"며 "그러나 보수 정권은 충북·청주에 해 준 것이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첫 번째 추경 예산안을 보면서 아연실색했다. 국가균형발전 예산 대폭 삭감 등 배신에 놀랐다"며 "도민, 시민 여러분이 보수정권에 표를 몰아주고 배신당한 역사가 반복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지원 유세를 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 지역에서 무슨 일을 했는지 알 수 없는 분이 갑자기 상대 후보가 됐다"며 김영환 후보를 겨냥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경기에서 일 저지르고 계양으로 피신한 행적을 놓고 인천시민들의 분노가 팽배하다"며 비난 성명으로 대응했다.

jc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