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스타강사' 이지영 "회식 자리서 엉덩이 만져, 성추행 피해는 일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사회탐구 영역 스타 강사 이지영이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이지영은 지난 17일 공개된 왓챠 오리지널 예능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에 출연했다.

이날 MC 강호동은 이지영을 향해 "업계에서 견제가 심했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에 이지영은 "내가 인터넷 강의를 처음 시작했을 때만 해도 여자 강사가 저밖에 없었다. 교무실에 들어가면 다 남자 강사이고 저만 여자 강사였다"고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성희롱이나 성추행 피해가 일상이었다"면서 "내가 학원을 그만두게 하려고 회식 자리에서 내 엉덩이를 만지는 사람도 있었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식당에서 풋고추가 밑반찬으로 나오면 어떤 사람은 '고추는 이지영이나 먹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지금은 그 사람들 대부분이 은퇴했다"고 전해 분노를 자아냈다.

한편 이지영은 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일타 강사다.

사진=왓챠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