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손잡고 美에 13조 투자…현대차, '제2 앨라배마 효과'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정의선 회장, 2025년까지 105억 달러 미국에 '신규 투자'
美, 자율주행·로보틱스·UAM 위한 '테스트베드'로
조지아주 공장 통해 바이든 '바이 아메리칸' 대응
'제2 앨라배마 효과'도 기대
노컷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환담을 가진 후 국내외 언론을 대상으로 스피치를 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환담을 가진 후 국내외 언론을 대상으로 스피치를 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22일 현대차그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2025년까지 105억 달러(약 13조 4천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한 축은 55억 달러(약 7조 원) 규모의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투자이고 또 다른 축은 자율주행·로보틱스·UAM 사업과 관련한 50억 달러(약 6조 3천억 원) 규모의 투자다. 이에 따라 미국 시장에서 이뤄지고 있는 그룹의 관련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美, 자율주행·로보틱스·UAM 위한 '테스트베드'로

현대차그룹이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한 것은 사실이지만 업계에선 그룹의 미래 먹거리 사업인 자율주행, 로보틱스, UAM 개발은 미국에서 이미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즉 이번 투자 결정 이면에는 미국 시장을 일종의 미래 먹거리를 위한 테스트베드로 삼으려는 포석이 깔려있다는 해석이다. 미국 시장은 신제품을 빠르게 흡수할 수 있는 구매력 높은 소비자들이 있고, UAM이나 로보틱스를 상용화하기 위한 인프라나 제도 등이 상대적으로 잘 갖추어져 있다. 자율주행차의 경우 '네거티브 규제'(법·정책에서 금지한 행위가 아니면 모두 허용하는 방식) 정책을 적용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현대차그룹은 현재 미국 자율주행업체 앱티브와 합작사 모셔널을 세우고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모셔널은 자율주행 '레벨 4'가 적용된 아이오닉 5를 활용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서 '우버이츠'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레벨 4는 비상시에도 운전자가 개입없이 차량이 자체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수준이다. 내년에는 카셰어링 업체 '리프트'와 함께 미국에서 상용 로보택시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로보틱스 사업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9억 달러(약 1조 2천억 원)가량을 들여 로봇 기업인 보스턴다이내믹스를 인수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로봇 개로 알려진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연구용 로봇 '아틀라스', 창고 자동화를 위해 설계된 로봇 '스트레치' 등을 개발했다. 이미 스팟은 기아 소하리 공장에 투입돼 안전 점검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스트레치는 내년 대량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UAM분야에서는 2020년 워싱턴DC에 UAM 독립법인인 슈퍼널을 설립하고 전기 수직 이착륙 장치(eVTOL)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슈퍼널은 기체 개발뿐 아니라 기존 교통망에 미래항공모빌리티를 통합한 승객 및 화물 플랫폼까지 개발할 방침이다. 2028년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완전 전동화 UAM 모델을 선보이고, 2030년대에는 인접한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항공 모빌리티 기체를 선보일 계획이다.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통해 '제2 앨라배마 효과' 노린다

노컷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환담을 가진 후 국내외 언론을 대상으로 스피치를 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환담을 가진 후 국내외 언론을 대상으로 스피치를 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전기차 공장 투자도 마찬가지다. '전기차 대중화'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인 만큼,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개발과 생산에 사활을 걸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전기차 공장 투자의 경우 미국 정부의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 미 연방정부가 미국산 제품을 우선해서 구매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에 서명했고, 올해 10월부터는 미국산 제품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완성차의 생산 부품 비율을 60%로 상향 조정한다.

현대차그룹이 약 55억 달러를 투입해 2025년까지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을 신설하면 연간 3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나아가 현대차그룹은 미국 전용 공장을 통한 생산 확대는 국내 전기차산업 성장에도 중요한 선순환 요인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른바 '제2의 앨라배마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셈이다. 2005년 현대차의 첫 미국 완성차 공장인 앨라배마공장 가동을 기점으로 완성차 수출액은 큰 폭으로 증대되고 국내 부품산업의 글로벌 진출도 활성화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동안 현대차그룹의 해외 투자는 현지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고 수요를 증가시켰다"며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투자와 함께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사업 투자가 이뤄지면 이는 미국뿐만 아니라 한국 생태계에도 긍정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