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과 웃음꽃 핀 50분 환담…정의선 푼 '조 단위' 선물 보따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美 대통령 "정의선 회장 투자결정, 실망시키지 않겠다"

더팩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이 22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50여분 동안 회동을 갖고, 대미 투자 계획을 제시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현대차그룹) 회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예정 보다 긴 회동을 갖고, '통 큰' 대미 투자 계획과 더불어 미래 신사업 청사진을 제시했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오전 11시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했다. 업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마지막 날 분주한 일정에도 정의선 회장과 회동 일정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두 사람의 만남은 애초 10여 분 정도로 예정됐지만, 환담과 언론 영어 스피치, 추가 환담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총 50여분가량 진행됐다.

먼저 정의선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투자 배경과 미국 현지에서 추진하는 미래 신사업 분야 내용 등을 설명했다.

환담 직후 정의선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은 스피치 장소로 함께 이동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지난 2013년 방한 당시 정의선 회장과 만났고, 정 회장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보내줘 기뻤다며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정의선 회장은 스피치에서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건설에 투입하기로 한 55억 달러 외에 오는 2025년까지 현대차그룹이 미래 신사업 분야와 관련해 미국에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의 대미 전체 신규 투자는 100억 달러를 넘어서게 됐다.

더팩트

정의선 회장은 이날 스피치에서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건설에 투입하기로 한 55억 달러 외에 오는 2025년까지 현대차그룹이 미래 신사업 분야와 관련해 미국에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전날(21일)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신설 계획을 발표했으며, 로보틱스와 도심항공,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등 미래 신산업 주도권 경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의선 회장은 "미국에 진출한 지 40년이 된 현대차그룹이 단기간에 큰 성공을 거뒀지만, 이제 또다른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조지아주에 들어설 새로운 전기차 전용 공장은 미국 고객들을 위한 높은 품질의 전기차를 생산해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5년까지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미국 기업들과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이 같은 투자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 높은 편의와 안전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0억 달러가 넘는 신규 투자로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하고 전 세계적 과제인 탄소중립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판매되는 차량 중 무공해 친환경 차량의 비율을 40~50%까지 높이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라며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는 친환경 정책에 힘을 싣겠다는 의지와 더불어 현지 사업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을 부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의선 회장이 이날 밝힌 추가 투자 계획을 언급하며 미래 산업을 선도하겠다는 현대차그룹의 의지에 기대감을 표출하고, 투자 결정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더팩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피치에서 미래 신사업을 선도하겠다는 현대차그룹의 의지에 기대감을 표출하고 "정의선 회장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이런 투자에 보답하기 위해 절대 실망시키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의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투자를 통해 8000명 이상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며 "이런 투자를 통해 미국 국민과 근로자들에게 더 많은 경제적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미국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과도 맥락을 같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의선 회장이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전기차 충전소에도 투자할 계획이라고 했는데, 충전소들이 전국에 생기면 주변에 다른 사업장들도 생겨나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정의선 회장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이런 투자에 보답하기 위해 절대 실망시키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3월 미국 내 제품 경쟁력 강화 및 생산설비 향상과 전기차, 수소, 도심항공,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총 74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 및 배터리셀 공장 투자와 함께 미래 신사업 투자가 이뤄지면 미국뿐만 아니라 한국 생태계에도 긍정 효과를 미치는 '제2의 앨라배마'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국내에서도 대규모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 18일 국내 전기차 분야에 2030년까지 21조 원을 투자하고, 2030년 한국에서 전기차 144만 대를 생산하겠다고 발표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