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년간 '빅맥' 3만개 먹어 기네스 등재된 美 남성…건강 상태 보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빅맥 애호가이자 기네스 기록 보유자 68세 남성 돈 고스키는 지난 5월 17일 빅맥을 먹은지 50주년이 되던 날을 기념해 단골 맥도날드 매장에서 기념행사를 열었다. [사진 출처 =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려 50년 동안 단 8일을 제외하고 매일 '빅맥'을 먹어 기네스에 등재된 미국 남성이 화제다.

22일 기네스세계기록 공식 홈페이지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위스콘신주에 거주하는 68세 남성 돈 고스키는 지난 17일 만 50년 동안 하루 평균 빅맥 2개를 먹는 기록을 세웠다.

고스키는 10살이던 1972년부터 빅맥을 먹기 시작해 1999년 누적 1만5490개의 빅맥을 먹어 처음 기네스에 등재됐다. 이후에도 빅맥 사랑을 멈추지 않아 지난해 3만2350만개, 올해 총 3만2943개를 달성하며 자신의 기록을 경신했다.

그는 연도별로 용기, 포장지, 영수증을 모았는데 그가 50년간 빅맥을 먹지 않은 날은 단 8일 뿐이다.

고스키는 아버지에게 "평생 빅맥만 먹겠다"고 다짐했다며 "그것이 현실이 될 줄 누가 알았겠냐"라고 말했다.

이어 "두 겹의 쇠고기 패티와 함께 치즈와 특별한 소스가 조화로운 빅맥은 한 끼 식사로 훌륭하다"라며 "나는 결코 빅맥이 질리지 않는다"라고 빅맥 애호가다운 평을 전했다.

고스키는 식욕이 왕성하던 때 하루에 9개의 빅맥을 먹었고, 나이가 든 최근에는 보통 하루에 2개를 먹는다. 그럼에도 건강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고스키는 2021년 당시 기네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빅맥을 먹을 때 감자튀김은 먹지 않고 오로지 햄버거만 먹고 매일 10km씩 꾸준히 걷는다"라며 "덕분에 혈당과 콜레스테롤 모두 정상수치를 유지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