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5만 공무원 메신저 시장 열린다...네이버웍스 vs 카카오워크 2파전 압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행안부 '바로톡' 운영 종료...연말 민간 기업용 메신저 도입 계획

네이버웍스, 카카오워크 두고 고심 중...민원인 소통과 디지털 혁신 목표

아주경제

네이버웍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솔직히 누가 바로톡 씁니까? 기자님도 저와 카톡으로 얘기 중이잖아요."

올해 말 115만 공무원의 업무용 메신저를 두고 네이버와 카카오가 피할 수 없는 한판 자존심 대결을 벌인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올해 말 바로톡 운영을 종료하고 민간 메신저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각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지난 3월 통보했다.

바로톡은 공무원들이 업무용으로 이용하기 위해 지난 2014년 자체 구축한 메신저이지만, 카카오톡이나 텔레그램 같은 민간 메신저보다 이용이 불편해 공무원들의 외면을 받았다. 특히 아이폰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불가능해 아이폰을 이용하는 공무원들이 많은 불편함을 겪었다. 결국 지난해 국회에서 바로톡 운영을 위한 예산을 전액 삭감하면서 운영 8년 만에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행안부는 바로톡 운영을 종료하며 카카오톡, 텔레그램 등 개인용(B2C) 메신저 대신 네이버웍스, 카카오워크 등 보안성을 강화한 기업용(B2B) 메신저를 공무원 업무에 도입할 계획이다. 시중에는 NHN 두레이, 가비아 하이웍스 등 다른 중견 IT 기업이 개발한 기업용 메신저도 있지만, 실제 수주전에선 개인용 메신저와 연동성을 고려해 네이버웍스와 카카오워크의 2파전으로 흐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

행안부가 메신저 전환 계획을 공식화함에 따라 두 기업용 메신저를 개발한 네이버클라우드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정부의 요구 조건을 달성하기 위해 서비스 개선에 착수할 방침이다.

바로톡은 공무원들의 외면으로 연 운영비가 18억원 수준에 불과했지만, 네이버웍스와 카카오워크는 라인과 카카오톡의 기능을 고스란히 품은 만큼 많은 공무원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연 운영비가 100억원 이상으로 올라갈 가능성이 제기된다. 매년 일정한 요금을 내는 구독형 요금제인 만큼 메신저 전환 사업을 수주한 기업은 매년 100억원대 매출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대한민국 정부라는 강력한 고객 사례를 확보하며 국내 기업용 메신저 시장도 선도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카카오톡이라는 강력한 메신저 브랜드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수주에 공을 들일 가능성이 높다.
아주경제

카카오워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웍스는 국내외 기업들의 다양한 도입 사례와 협업도구로서 완성된 기능을 강조한다. 실제로 네이버웍스는 라인과 연동성을 토대로 일본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 팀즈와 대등하게 겨루고 있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톡과 유사한 사용자 환경(UI)으로 빠르게 익숙해질 수 있는 점을 강조한다. 카카오워크도 출시 후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협업 기능을 강화하고 국내 기업 고객을 확대하고 있다.

다만 두 서비스가 정부 데이터센터에 설치하는 구축형이 아닌 네이버와 카카오의 데이터센터에서 운영되는 서비스지향 소프트웨어(SaaS)인 점이 올해 말 도입에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카카오는 공공 클라우드 사업을 위한 서비스지향 소프트웨어 보안 인증(CSAP)을 받았고, 네이버도 해당 인증을 받으려고 준비 중인 만큼 서비스 거점을 민간에서 공공 데이터센터로 옮기는 형태로 수주전에 참여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정부가 서비스지향 소프트웨어 대신 구축형이나 혼합형(구축+SaaS)을 고집할 경우 다른 기업용 메신저에도 문을 열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 경우 NHN, 가비아뿐만 아니라 국내 SI(시스템 통합) 업체들도 자사 메신저 솔루션을 앞세워 수주전에 참여할 전망이다.

강일용 기자 zero@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