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앞에서는 자상한 남편…뒤에서는 여성혐오…'두 얼굴'의 한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 앞에서는 자상한 한의사 남편을 연기하고, 뒤에서는 한의원 아르바이트생과 상간 관계를 맺은 '두 얼굴'의 남성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지난 21일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는 한의사 남편에게 협박을 당하는 아내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A씨는 한의사로서 성공한 남편과 결혼 생활을 하던 평범한 주부였다. 그런데 어느 날 A씨는 자신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에 시달려야 했다.

남편이 운영하는 온라인 개인 채널에 A씨 관련 악성 댓글이 달리기 시작한 것. 마음고생을 하던 A씨에게 남편 한의원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이 찾아왔다.

A씨는 아르바이트생으로부터 놀라운 사실을 듣게 됐다. 그녀는 남편의 상간녀이며 자신이 악성 댓글을 달았고 이는 모두 A씨 남편이 시킨 일이라고 밝힌 것이다.

상간녀이자 한의원 아르바이트생은 돈을 받고 남편의 노예를 자처하고 있었다. A씨는 상간녀가 보여준 영상 속에서 왕처럼 군림하는 남편의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영상 속에서 A씨 남편은 "아내의 콧대가 높아지기 전에 밟아줘야 한다"며 상간녀에게 악성 댓글을 쓸 것을 지시했다. 또 A씨의 친정어머니에 대해 거침없는 욕설을 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A씨는 남편과 이혼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러나 남편은 A씨 어머니를 필사적으로 설득, A씨가 이혼 이야기를 꺼낼 수 없는 분위기로 몰아갔다.

이런 가운데 A씨는 남편이 다른 온라인 공간에서 악성 댓글을 달아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당한 사실도 알게 됐다. 이 때문에 밀린 남편의 합의금도 2000만원 가까이 됐다. A씨 남편은 그동안 여성 혐오로 유명한 온라인 사이트에서 활발하게 활동했고 딸을 둔 아빠라고는 상상도 못할 수위의 악성 댓글을 달고 있었다.

사연을 들은 MC 장영란은 "남편을 끊어내야 한다. 아이가 괴물 밑에서 크고 있다는 게 너무 위험하다"라며 "솔직하게 자기 뜻을 밝히고 (남편에게) 절대 휘둘리면 안 된다"라고 조언했다.

법률 자문을 담당한 남성태 변호사 역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단호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