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로봇 앞 입만 벌리면 30초 만에 ‘OK’…중국에 PCR 검사 AI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중국이 방역 요원과 주민 사이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PCR검사 전용 AI를 개발해 상용화에 나섰다 /바이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로코로나’를 고수하는 중국은 베이징과 상하이 등 상당수 도시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1회 이상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하는 일명 ‘PCR’ 일상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 중에는 필수적인 사유가 아니면 거주지 단지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관리, 통제 구역도 상당한데 통제구역으로 지정된 지역 주민들은 매일 아침 한 차례씩 PCR 검사에 응해야 한다.

모든 검사는 현지에 파견된 PCR 전문 검사 요원에 의해 진행되며, 주민들은 매일 오전 7시 30분이면 어김없이 시작되는 검사를 위해 집 앞 간이 검사소를 찾아 긴 줄을 서야 하는 형편이다. 이마저도 검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관할 지역 방역 요원들이 각 가정을 방문해 그날 치 PCR 검사를 마친 뒤에야 돌아가는 탓에 중국에서 방역 요원과 주민 사이의 접촉은 최소화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특히 소수의 방역 요원이 다수 주민의 검사를 담당해 진행하는 만큼, 만일의 경우 방역 요원과 주민 사이의 바이러스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방식이다

실제로 최근 베이징 창핑구에서 PCR 검사 요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두 검사 요원의 동선과 주민들과의 밀접 접촉 사례를 추적, 동선이 겹치는 주민의 자진 신고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일각에서는 제로코로나를 고수하는 중국이 오히려 PCR 방역 요원과 주민 사이의 밀접 접촉을 야기했으며, 이에 따라 오히려 바이러스 전염을 양산했다고 지적했을 정도로 논란이 됐다.
서울신문

중국이 방역 요원과 주민 사이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PCR검사 전용 AI를 개발해 상용화에 나섰다 / 바이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상하이 인공지능연구소는 단 30초 만에 PCR 검사를 완료하는 AI를 개발해 이른 시일 내 현장에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빠르면 이달 중에 상하이 80곳에 배치될 것으로 알려진 PCR 전용 AI 로봇은 살균된 자동차에 장착돼 주민들의 얼굴을 인식한 뒤 PCR 검사를 진행하도록 설계됐다.
서울신문

안면인식 프로그램이 설치된 이 AI는 사람이 로봇 앞에서 입을 벌리기만 하면 로봇팔이 목을 통해 검체를 채취하고, 채취한 검체를 시료에 담아 봉인한다. 이 과정에서 주민과 방역 요원 사이의 접촉은 발생하지 않는다. AI와 주민 사이의 검사 과정도 단 30초면 완료된다는 점에서 인간 사이의 교차 전염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특히, AI가 장착된 방역 차량의 높이는 2.1m 미만으로 아파트 지하 주차장 등의 진입이 용이하고, 야간이나 이른 새벽 등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PCR 검사를 실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이동 중 차량 내부에 바이러스가 남아 있지 않도록 하기 위해, 내부에 자동 소독 장치와 음압 장치 등을 장착해 외부 공기의 유입으로 인한 만일의 감염 상황을 방지했다.

한편, 상하이 인공지능연구소는 당초 연구 초기인 2020년 검사 전용 로봇 개발에 착수했으나, 중국의 코로나 상황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어서 출시를 늦췄다가 최근 감염자가 폭증하며 로봇 투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