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 빅리그 득점왕 눈앞' 손흥민, 아시아 최초 역사 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 2위를 달리는 손흥민.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을 남겨둔 손흥민(30·토트넘)이 골든 부츠(득점왕)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과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꼴찌’ 노리치시티와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모든 관심은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 여부에 쏠린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21골을 기록 중이다. 최근 10경기에서 10골을 터뜨리는 중이다. 절정의 득점 감각을 자랑하는 손흥민이 최종전에서도 골 사냥에 나선다.

득점 1위 살라는 부상 여파로 최종전에 결장할 전망이다. 손흥민만 잘하면 된다. 손흥민이 최종전에서 1골을 추가하면 공동 득점왕에, 2골 이상 기록하면 단독 득점왕에 오를 수 있다. 만약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하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유럽 5대 빅리그 득점왕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물론 다른 리그에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적은 있다.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는 AZ알크마르에서 뛰던 2017~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 33경기에 출전해 21골을 넣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1부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역시 이란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도 지난 2019~20시즌 러시아리그에서 17골을 기록, 득점왕을 차지했다.

하지만 이른바 유럽 5대 빅리그(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에선 아시아 선수 득점왕이 없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통산 121골을 기록한 ‘차붐’ 차범근 조차 득점왕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토트넘의 다음 시즌 UCL 진출도 중요한 목표다. 토트넘은 승점 68점으로 UCL 진출권을 획득할 수 있는 4위를 지키고 있다. 반면 5위 아스널은 66점에 머물러있다. 토트넘이 승점 2점 앞서있다. 토트넘은 골득실도 15점 앞서 있다. 따라서 최소 무승부만 거두더라도 사실상 UCL 진출이 확정된다. 아스널은 경우 에버튼전을 무조건 이긴 뒤 토트넘의 패배를 기대해야만 한다.

토트넘은 올 시즌 노리치시티와 직전 맞대결에서 3-0으로 대승을 거둔 바 있다. 반면 아스널은 에버튼에 최근 3연패 중이다. 모든 상황을 종합해볼때 토트넘의 UCL 진출 가능성이 유력한 상황이다.

같은 시각 펼쳐지는 맨체스터시티와 리버풀의 EPL 우승 경쟁도 흥미진진하다. 경우의 수는 다음과 같다. 맨시티가 승리할 경우 리버풀 결과와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짓는다. 반면 리버풀이 승점 3점을 얻고 맨시티가 무승부나 패배를 기록한다면 리버풀이 우승을 차지한다.

리버풀이 무승부를 기록하고 맨시티가 패해 두 팀이 승점이 동률이 되면 골득실에서 6점 앞선 맨시티가 유리하다. 리버풀이 패배한다면 맨시티는 결과와 무관하게 우승 트로피를 들게 된다.

EPL 최종 라운드는 23일 새벽 0시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전 경기 생중계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