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너무 깨끗하다" 감탄한 尹구두, 10년전 웨딩슈즈였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윤 대통령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 정상 환영만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단독 환담에서 신었던 구두가 2012년 김건희 여사와 결혼식을 올릴 때 신었던 구두로 밝혀져 화제다.

22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상회담이 마무리되는 이 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는 "특별한 날이니 격식을 맞추는 게 좋겠다며 2012년 결혼식 때 신었던 구두를 신으라는 김 여사의 조언에 따라 윤 대통령이 특별히 바꿔 신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평소 굽 없는 구두를 선호하는 윤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을 앞두고 오랜만에 신발장에서 결혼식 때 신었던 구두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두 분 대통령이 말씀 나누시다가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의 구두를 보고 '구두가 너무 깨끗하다. 나도 구두를 더 닦을 걸 그랬다'는 등의 소소한 이야기를 많이 하셨다"며 "어제 대화가 굉장히 친근감 있고 재미있게 굴러갔다"고 전했다.

또 이 관계자는 전날 소인수회담 시간이 예상보다 훨씬 더 길어진 것에 대해 "소인수 회담은 한마디로 요약해 서로 신뢰를 쌓는 시간으로, 두 분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공감을 나눴다"면서 "한 참석자는 '자유민주주의 얘기를 폭포수처럼 쏟아내는 시간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로 할 이야기가 많아 예상보다 시간이 길어졌고 이야기는 순조로웠다"며 "두 분이 함께 일하는데 멋진 파트너를 만났다는 점에 대해 공감했다"고 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2시에서 2시 15분 사이 바이든 대통령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 것이라 전했다.

그는 "항공우주작전본부에서 두 분이 같이 보고를 받으신 뒤 건물 입구까지 같이 나와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배웅하는 것이 두 분이 헤어지는 시점이 될 거 같다"고 언급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